별이 탄생하는 백조자리 벽(A Meteor Wind over Tunisia)

    0 55
    Image Credit & Copyright: Makrem Larnaout

    지구가 유성우의 바람을 뚫고 지나간 적이 있을까? 그렇다, 그리고 그들은 매년 유성우의 모습으로 찾아온다. 유성우 대부분은 태양 주변 궤도를 도는 혜성이나 소행성에서 나온 모래알 크기 부스러기로, 부스러기들은 부서진 뒤에도 계속 길게 찌그러진 태양 주변 궤도를 돈다같은 태양 곁을 둥글게 돌면서 우리 지구는 궤도를 돌고 있는 부스러기 띠를 통과한다. 그리고 그 때 유성우가 찾아온다. 유성은 지구의 대기권에서 밝게 빛나지만 대부분 파괴된다. 그들이 그리는 궤적을 거꾸로 추적하면 방사점이라고 부르는 하늘의 한 점에 다다른다. 위 사진은 지난 7월 튀니지, 고대 버버 마을 지브라 엘 알리아 근처에서 남쪽 물병자리 델타 유성우의 극대기 부근 때 이틀에 걸쳐 촬영한 것이다. 방사점은 사진 오른쪽에 있다. 며칠 전 지구는 더 유명한 유성우 —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극대기를 경험했다.

    Explanation: Does the Earth ever pass through a wind of meteors? Yes, and they are frequently visible as meteor showers. Almost all meteors are sand-sized debris that escaped from a Sun-orbiting comet or asteroid, debris that continues in an elongated orbit around the Sun. Circling the same Sun, our Earth can move through an orbiting debris stream, where it can appear, over time, as a meteor wind. The meteors that light up in Earth’s atmosphere, however, are usually destroyed. Their streaks, though, can all be traced back to a single point on the sky called the radiant. The featured image composite was taken over two days in late July near the ancient Berber village Zriba El Alia in Tunisia, during the peak of the Southern Delta Aquariids meteor shower. The radiant is to the right of the image. A few days ago our Earth experienced the peak of a more famous meteor wind — the Perseid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