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bble revisits tangled NGC 6240

Image Credit: NASAESAHubble Heritage (STScI / AURA), A. Evans (U. Virginia / NRAO / Stony Brook U.)

NGC 6240은 우리로부터 가까운 우주에서 벌어지는 대참사의 마지막 장면을 잠시나마 보여주고 있다. 거대한 두 은하의 충돌은 뱀주인자리 방향으로 4억광년 떨어진 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병합하고 있는 은하들은 중력으로인해 만들어진 조석 꼬리를 뿜어내고 있으며 그로인해 빠르고 맹렬하게 새로운 별이 태어나고 있다. 충돌전 각 은하에 있던 두개의 거대블랙홀도 하나의 더 거대한 블랙홀로 재탄생하여, 곧 거대한 은하 하나만이 남을 것이다. 위 영상의 드라마틱한 장면은 허블우주망원경의 ACS와 WPC3 카메라 이미지를 합성하여 만든 것으로 NGC 6240 까지의 거리를 고려했을때 한 폭이 무려 30만 광년에 이른다.

Explanation: NGC 6240 offers a rare, nearby glimpse of a cosmic catastrophe in its final throes. The titanic galaxy-galaxy collision takes place a mere 400 million light-years away in the constellation Ophiuchus. The merging galaxies spew distorted tidal tails of stars, gas, and dust and undergo fast and furious bursts of star formation. The two supermassive black holes in the original galactic cores will also coalesce into a single, even more massive black hole and soon, only one large galaxy will remain. This dramatic image of the scene is a composite of narrowband and near-infrared to visible broadband data from Hubble’s ACS and WPC3 cameras, a view that spans over 300,000 light-years at the estimated distance of NGC 6240.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9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