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달과 쌍둥이자리 유성우 (Full Moon Geminids)

보름달과 쌍둥이자리 유성우 (Full Moon Geminids)

0 466
Image Credit & CopyrightJuan Carlos Casado (TWAN)

매년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오늘밤 (12월 13/14일)과 내일 새벽 전에 절정에 다다른다. 지구가 활동성 소행성 3200 페톤의 먼지 꼬리를 가로질러 지나가면서 쌍둥이자리 방향에 방사점이 놓인 채 유성우들이 쏟아진닫. 쌍둥이자리는 하늘 덕후라면 보름달에서 다시 작아지는 중인 달 주변 멀지 않은 곳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밝은 거의 보름달에 가까운 밝은 달빛은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최대 밝길ㄹ 압도하진 않지만, 볼 수 있는 유성의 개수가 줄어들기는 할 것이다. 사실 2019년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2016년의 유성우처럼 아주 많이 보일 것이다. 2016년 쌍둥이자리 유성우를 담은 이 합성 사진에는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별똥별들 하나하나가 남긴 궤적들이 쌍둥이자리 근처 밝게 빛나는 보름달과 함께 담겨있다. 지평선을 따라 테이드 천문대의 태양 실험실 (오른쪽)과 테네리페의 카나리 섬에 위치한 테이드 화산이 자리하고 있다. 

Explanation: The dependable annual Geminid meteor shower will be near its peak tonight (December 13/14) and before tomorrow’s dawn. As Earth crosses through the dusty trail of active asteroid 3200 Phaethon the meteors will flash through the sky from the shower’s radiant in Gemini. Gemini will be pretty easy for skygazers to find too as it won’t be far from a nearly full waning gibbous Moon. You don’t have look at the shower’s radiant to see meteors though. The almost full moonlight won’t hide the brightest of the Geminids from view either, but it will substantially reduce the rate of visible meteors for those who are counting. In fact, the 2019 Geminids should look a lot like the 2016 meteor shower. This composite image from the 2016 Geminids aligns individual short exposures to capture many of the brighter Geminid meteors, inspite of a Full Moon shining near the constellation of the Twins. Along the horizon are the Teide Observatory’s Solar Laboratory (right) and the Teide volcano on the Canary Island of Tenerif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