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달과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Full Moon Perseids)

보름달과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Full Moon Perseids)

0 71
Image Credit & CopyrightJuan Carlos Casado (Starry EarthTWAN)

매년 찾아오는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가 8월 13일 즈음 극대기를 맞이했다. 행성 지구가 주기 혜성 스위프트-터틀의 잔해 띠를 통과하면서 북쪽 여름 밤하늘에 유성우가 쏟아졌다. 하지만 이번 밤하늘에는 거의 보름달에 가까운 달이 위 사진 속 하늘 꼭대기 부근에서 밝게 빛나며 유명한 유성우의 궤적 대부분이 파묻혀버렸다. 위 사진은 새벽이 오기 두 시간 더 전에 여러 장의 노출 사진으로 밝은 페르세우스자리 유성 몇 개를 담은 것이다. 유성우의 방사점은 스페인, 히로나, 샌트 롤렌스 드 라 무가 마을에 있는 중세 탑 너머 영웅의 별자리 페르세우스자리에 위치한다. 중세 시대 당시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는 카톨릭 전통에 따르면 로렌스 경의 눈물로 알려져있기도 했으며, 매년 유성우의 극대기를 기념하는 축제가 열렸다. 태양 정반대 쪽에 있는 보름달과 밝은 행성 토성이 사진 오른쪽 위에서 함께 빛나고 있다.

Explanation: The annual Perseid meteor shower was near its peak on August 13. As planet Earth crossed through streams of debris left by periodic Comet Swift-Tuttle meteors rained in northern summer night skies. But even that night’s nearly Full Moon shining near the top of this composited view couldn’t hide all of the popular shower’s meteor streaks. The image captures some of the brightest perseid meteors in many short exposures recorded over more than two hours before the dawn. It places the shower’s radiant in the heroic constellation of Perseus just behind a well-lit medieval tower in the village of Sant Llorenc de la Muga, Girona, Spain. Observed in medieval times, the Perseid meteor shower is also known in Catholic tradition as the Tears of St. Lawrence, and festivities are celebrated close to the annual peak of the meteor shower. Joining the Full Moon opposite the Sun, bright planet Saturn also shines in the frame at the upper righ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