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쪽 끝의 차분한 소적점 (North North Temperate Zone Little Red Spot)

북쪽 끝의 차분한 소적점 (North North Temperate Zone Little Red Spot)

0 388

Image Credit: NASA, JPL-Caltech, SwRI, MSSS; Processing: Gerald Eichstadt, Damian Peach

7월 11일, 주노 탐사선은 다시 한번 목성의 휘몰아치는 구름 위를 지나갔다. 가장 가까이서 목성을 지나가는 일곱번째 근목점 여행을 하며, 주노는 태양계에서 가장 큰 행성의 대기권을 고작 3,500km 위에서 지나갔다. 근목점 근처에서 돌아가는 주노캠은 목성의 인상적인 소용돌이 중 하나인 이 곳의 선명한 모습을 이처럼 환상적으로 기록했다. 약 8,000km 지름의 역 태풍인 이곳은 1990년대 목성의 북쪽의 차분한 지역으로 포착된 곳이다. 더 나이가 많고 거대한 목성의 역태풍 대적점에 비해 절반 정도이지만, 우리 지구보다 아주 조금 작다. 이 환상적인 폭풍의 붉은 빛이 베일을 벗으면서, 이제 북쪽의 소적점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Explanation: On July 11, the Juno spacecraft once again swung near the turbulent Jovian cloud tops. On its seventh orbital closest approach this perijove passage brought Juno within 3,500 kilometers of the Solar System’s largest planetary atmosphere. Near perijove the rotating JunoCam was able to record this stunning, clear view of one of Jupiter’s signature vortices. About 8,000 kilometers in diameter, the anticyclonic storm system was spotted in Jupiter’s North North Temperate Zone in the 1990s. That makes it about half the size of an older and better known Jovian anticyclone, the Great Red Spot, but only a little smaller than planet Earth. At times taking on reddish hues, the enormous storm system is fondly known as a North North Temperate Zone Little Red Spo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