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고 푸른 오리온 (Orion in Red and Blue)

붉고 푸른 오리온 (Orion in Red and Blue)

0 416

Image Credit & Copyright: David Lindemann

오리온은 어떨 때 이렇게 반짝거릴까? 이 찬란한 모습은 오리온자리에서 빛을 내는 수소와  (SII), 그리고 산소 (OIII)를 각각 붉은 빛과 청록색 빛으로 담은 것이다. 위 사진은 원소들의 기원을 더 잘 알아보기 위해서 디지털 처리를 한 것이지만 — 사람 눈으로 봐도 여전히 아름답다. 이 숨이 멎을 정도로 아름다운 사진은 거의 200여시간에 가까운 시간동안 촬영한 수백 장의 사진을 합성해 그려낸 장면이다. 사진에 담긴, 사진 아래를 가로지르는 버나드 루프은 사진 가운데 아래 자리한 오리온 성운과 뒤엉켜 있는 듯 보인다. 불꽃 성운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 어두운 말머리 성운을 찾기 위해서는 조금 더 세심하게 바라봐야한다. 오리온의 밝게 빛나는 모습과 — 버나드 루프의 기원이 바로 2백만 년 전 발생했던 초신성 폭발의 여파인 것으로 생각된다.

Explanation: When did Orion become so flashy? This colorful rendition of part of the constellation of Orion comes from red light emitted by hydrogen and sulfur (SII), and blue-green light emitted by oxygen (OIII). Hues on the featured image were then digitally reassigned to be indicative of their elemental origins — but also striking to the human eye. The breathtaking composite was painstakingly composed from hundreds of images which took nearly 200 hours to collect. Pictured, Barnard’s Loop, across the image bottom, appears to cradle interstellar constructs including the intricate Orion Nebula seen just right of center. The Flame Nebula can also be quickly located, but it takes a careful eye to identify the slight indentation of the dark Horsehead Nebula. As to Orion’s flashiness — a leading explanation for the origin of Barnard’s Loop is a supernova blast that occurred about two million years ago.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