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위로 떠오른 오리온자리 (Orion Rising over Brazil)

브라질 위로 떠오른 오리온자리 (Orion Rising over Brazil)

0 610

Image Credit & CopyrightCarlos Fairbairn

늦게 오리온자리를 본적 있는가? 다음 몇 달 동안 친숙한 별자리들이 계속해서 조금씩 일찍 밤에 떠오른다. 하지만 오리온자리의 별들과 성운들은 이 환상적인 카메라로 찍은 사진만큼 눈으로 봤을 때 알록달록하게 보이지는 않는다. 위 사진에서 오리온자리는 지난 달 브라질의 중서부지역에서 브라질 코팔 나무위에 아주 알록달록한 모습으로 펼쳐져있다. 미지근한 적색 거성 베텔기우스는 강렬한 주황빛으로 밝게 빛나고 있는 왼쪽 멀리에 자리한 별이다. 한편 오리온자리의 뜨겁고 푸른 별들은 아주 많은데, 초거성 리겔이 오른쪽 위에서 베텔기우스와 균형을 맞추고 있고, 왼쪽 위의 벨라트릭스, 그리고 왼쪽 아래 사이프가 있다. 오리온의 허리띠(아래에서 위로) 를 이루며 정렬된 알니타크, 알니람, 그리고 미나타크는 약 1,500 광년떨어져있으며 아주 잘 연구된 이 별자리의 성간 구름속에서 태어났다. 오른쪽 위의 오리온의 검이 있는 자리에 “별”이 붉고 뿌옇게 보인다면, 원래 그런 것이다. 이곳은 대 오리온 성운으로 알려진 별들이 태어나는 현장이다. 

Explanation: Have you seen Orion lately? The next few months will be the best for seeing this familiar constellation as it rises continually earlier in the night. However, Orion’s stars and nebulas won’t look quite as colorful to the eye as they do in this fantastic camera image. In the featured image, Orion was captured by camera showing its full colors last month over a Brazilian copal tree from Brazil‘s Central-West Region. Here the cool red giant Betelgeuse takes on a strong orange hue as the brightest star on the far left. Otherwise, Orion’s hot blue stars are numerous, with supergiant Rigel balancing Betelgeuse at the upper right, Bellatrix at the upper left, and Saiph at the lower right. Lined up in Orion’s belt (bottom to top) are Alnitak, Alnilam, and Mintaka all about 1,500 light-years away, born of the constellation’s well studied interstellar clouds. And if a “star” toward the upper right Orion’s sword looks reddish and fuzzy to you, it should. It’s the stellar nursery known as the Great Nebula of Ori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