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Credit: NASA, DOE, International Fermi LAT Collaboration

아마 초거대 질량 블랙홀에서 새어나오는 감마선이 빗줄기처럼 떨어진다면 이런 모습일 것이다. 지난 6월 14일에서 16일 사이에 페르미 감마선 우주 망원경으로 쏟아진 500억 전자 볼트의 아주 강한 감마선 광자들은 약 5백만 광년 떨어진 은하 3C 279에서 쏟아져나온 것이다. 영상 속의 각각의 감마선 “빗방울”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둥글게 퍼져나가는데, 그 색깔과 가장 크게 퍼지는 크기는 그 감마선에서 측정된 에너지에 비례한다. 빗방울이 조금씩 내리기 시작하면서, 어느 순간 강한 에너지 플레어에 의해 빗방울이 폭우처럼 쏟아지며 아주 인상적인 흔적을 남긴다. 이 독특하고 매력적인 작품은 은하 3C 279를 중심에 두고 약 5도 너비로 펼쳐진 하늘의 감마선 영역에서 새어나온 역사적으로 밝은 플레어를 담고 있다.

Explanation: If gamma-rays were raindrops a flare from a supermassive black hole might look like this. Not so gently falling on the Fermi Gamma-ray Space Telescope from June 14 to June 16 the gamma-ray photons, with energies up to 50 billion electron volts, originated in active galaxy 3C 279 some 5 billion light-years away. Each gamma-ray “drop” is an expanding circle in the timelapse visualization, the color and maximum size determined by the gamma-ray’s measured energy. Starting with a background drizzle, the sudden downpour that then trails off is the intense, high energy flare. The creative and calming presentation of the historically bright flare covers a 5 degree wide region of the gamma-ray sky centered on 3C 279.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5

0 7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