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 어둠, 그리고 먼지(The Light, the Dark, and the Dusty)새 창으로 메일...

빛, 어둠, 그리고 먼지(The Light, the Dark, and the Dusty)새 창으로 메일 보기

0 122
Image Credit & CopyrightAnthony Quintile

우리은하 원반 속 왕실 별자리 세페우스 주변 별들이 가득한 배경을 가로지르는 보름달 네 개 너비의 알록달록한 하늘 풍경이다. 약 2,400 광년 거리에 있는 거대한 분자 구름 가장자리 주변에 동굴 성운으로 알려진 붉은 발광 지역 샤플리스 (Sh) 155가 가운데 담겼다. 약 10 광년 크기의 우주 동굴의 밝은 가스 벽은 이곳에 에워싸여 있는 뜨겁고 어린 별의 자외선 빛으로 이온화되어있다. vdB 155에서 오른쪽과 같은 먼지로 자욱한 반사 성운과 별빛을 가리고 있는 높은 밀도의 먼지 구름이 이 성간 화폭을 함께 채우고 있다. 천문학적 탐사를 통해 허빅-아로 천체 (HH) 168의 밝고 붉은 얼룩을 비롯해 또 다른 극적인 별 탄생의 징후를 포착했다. 가운데 오른쪽 아래, 새롭게 태어난 별에서 강력한 제트가 분출되고 있는 허빅-아로 천체가 방출하는 빛을 볼 수 있다.

Explanation: This colorful skyscape spans about four full moons across nebula rich starfields along the plane of our Milky Way Galaxy in the royal northern constellation Cepheus. Near the edge of the region’s massive molecular cloud some 2,400 light-years away, bright reddish emission region Sharpless (Sh) 155 is at the center of the frame, also known as the Cave Nebula. About 10 light-years across the cosmic cave’s bright walls of gas are ionized by ultraviolet light from the hot young stars around it. Dusty reflection nebulae, like vdB 155 to the right, and dense obscuring clouds of dust also abound on the interstellar canvas. Astronomical explorations have revealed other dramatic signs of star formation, including the bright reddish fleck of Herbig-Haro (HH) 168. Below and right of center, the Herbig-Haro object emission is generated by energetic jets from a newborn sta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