뾰족한 바위 너머 인공위성들(Satellites Behind Pinnacles)

뾰족한 바위 너머 인공위성들(Satellites Behind Pinnacles)

0 39
Image Credit & Copyright: Joshua Rozells

배경에 흐르는 궤적들은 무엇일까? 인공위성 궤적이다. 우선 앞 배경에 담긴 그림 같은 바위들은 피나클이라 불린다. 호주 서부 남붕 국립 공원에서 찾을 수 있는 이 사람 크기의 뾰족한 바위들은 고대 바다의 조개껍질 (석회암)에 어떤 과정을 겪으면서 만들어진다. 하지만 더 눈을 사로잡는 것은 하늘 너머에 있다. 지구 저궤도를 돌고 있는 인공위성에 반사된 햇빛으로 인해 같은 장소에서 같은 카메라로 연속해서 2시간 이내로 찍어서 디지털로 합성한 이 한 장의 사진 속에 이들이 지나간 궤적이 남았다. 궤적 대부분은 계속 추가되고 있는 통신 위성 스타링크에 의한 것이지만 일부는 다른 위성들이다. 보통 해가 저문 직후나 뜨기 직전에 볼 수 있는 이 궤적들은 지구 위에서 점점 늘어가는 인공위성들의 수를 보여준다. 지구에 있는 카메라나 망원경으로 촬영할 때 인공위성들의 궤적을 이해하고 지우는 것은 단순히 멋진 천체 사진을 찍기 위해서 뿐만 아니라, 인류가 더 머나먼 우주를 과학적으로 이해하기 위해서 중요한 과제가 되었다.

Explanation: What are all those streaks across the background? Satellite trails. First, the foreground features picturesque rock mounds known as Pinnacles. Found in the Nambung National Park in Western Australia, these human-sized spires are made by unknown processes from ancient sea shells (limestone). Perhaps more eye-catching, though, is the sky behind. Created by low-Earth orbit satellites reflecting sunlight, all of these streaks were captured in less than two hours and digitally combined onto the single featured image, with the foreground taken consecutively by the same camera and from the same location. Most of the streaks were made by the developing Starlink constellation of communication satellites, but some are not. In general, the streaks are indicative of an increasing number of satellites nearly continuously visible above the Earth after dusk and before dawn. Understanding and removing the effects of satellite trails on images from Earth’s ground-based cameras and telescopes is now important not only for elegant astrophotography, but for humanity’s scientific understanding of the distant univers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