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도: TRAPPIST-1f의 표면 (Artistic Impression: The Surface of TRAPPIST-1f)

상상도: TRAPPIST-1f의 표면 (Artistic Impression: The Surface of TRAPPIST-1f)

0 566

Illustration Credit: NASA, JPL-Caltech, Spitzer Team, T. Pyle (IPAC)

만약 최근 발견된 지구 크기의 외계행성 TRAPPIST-1f에 서있는 다면 어떤 모습이 보일까? 지금으로써, 어느 지구 생명체들도 확실히 모르지만, 위의 그림은 NASA의 태양 주변을 맴도는 스피처 우주 망원경으로 촬영한 근거 있는 관측 자료를 바탕으로 만든 것이다. 2015년 지상 관측으로 발견된 세 개에 이어, 2017년 TRAPPIST-1f를 포함해 네 개의 더 많은 지구 크기의 행성들이 스피처에의 반견되었다. 이 행성의 표면에서, 낮과 밤의 부드러운 경계 터미네이터 부근에서 당신은 물, 얼음, 그리고 암석을 땅에서 볼 수 있고, 물로 이루어진 구름이 위에 떠다니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구름 너머, 작은 중심의 별 TRAPPIST-1이 우리 태양보다 더 붉게 보이지만, 가까운 궤도 때문에 더 큰 시직경으로 보일 것이다. 알려진 일곱 개의 지구 크기의 행성들과 함께 — 서로를 지나치는 — TRAPPIST-1 항성계는 생명체가 살 수 있는 후보지일 뿐 아니라,  지금까지의 연구에서 확실한 답신을 받은 적 없는 — 교신 가능한 생명체의 후보지이기도 하다.

Explanation: If you could stand on the surface of the newly discovered Earth-sized exoplanet TRAPPIST-1f, what would you see? Presently, no Earthling knows for sure, but the featured illustration depicts a reasoned guess based on observational data taken by NASA‘s Sun-orbiting Spitzer Space Telescope. In 2017, four more Earth-sized planets were found by Spitzer, including TRAPPIST-1f, in addition to three discovered in 2015 from the ground. From the planet’s surface, near the mild terminator between night and day, you might see water, ice, and rock on the ground, while water-based clouds might hover above. Past the clouds, the small central star TRAPPIST-1 would appear more red than our Sun, but angularly larger due to the close orbit. With seven known Earth-sized planets — many of which pass near each other — the TRAPPIST-1 system is not only a candidate to have life, but intercommunicating life — although a preliminary search has found no obvious transmission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