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녘의 삼중주 (Trifecta at Twilight)

새벽녘의 삼중주 (Trifecta at Twilight)

0 203
Image Credit & Copyright: Paul Schmit, Gary Schmit

2월 18일, 뉴멕시코 북쪽 하늘의 상용 박명 시간 동안 국제 우주 정거장과 이지러지는 초승달, 그리고 행성 화성이 한 순간 아주 잘 계획해서 찍은 이 한 장의 사진에 담겼다. 사진 작가의 위치에서 하늘은 점점 밝아지기 시작했지만 지구 위로 400 km 높이에서 궤도를 돌고 있는 우주 정거장은 아침 햇살을 받기 시작했다. 지역시 6:25am에 우주 정거장은 달 원반 앞에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움직이면서 이 사진에 함께 성공적으로 담겼다. 이 순간 화성은대망의 달 엄폐에 이어 달 뒤로 모습이 들어나고 있었다. 이 붉은 해성의 노란 빛은 사진 속 달의 어두운 가장자리 너머 오른쪽 위에 담겨 있다. 

Explanation: On February 18, as civil twilight began in northern New Mexico skies,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a waning crescent Moon, and planet Mars for a moment shared this well-planned single field of view. From the photographer’s location the sky had just begun to grow light, but the space station orbiting 400 kilometers above the Earth was already bathed in the morning sunlight. At 6:25am local time it took about a second to cross in front of the lunar disk moving right to left in the composited successive frames. At the time, Mars itself had already emerged from behind the Moon following its much anticipated lunar occultation. The yellowish glow of the Red Planet is still in the frame at the upper right, beyond the Moon’s dark edg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