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을 강조한 블루문(A Blue Moon in Exaggerated Colors)

색을 강조한 블루문(A Blue Moon in Exaggerated Colors)

0 49
Image Credit & Copyright: Robert Fedez

달은 보통 회색 또는 금색 빛의 그림자 진 모습으로 보인다. 하지만 보름달 위상이 진행되는 동안 작은 망원경으로 포착해서 아주 색을 강조한 알록달록한 이 달의 풍경 사진에서 더 작은, 측정할 수 있는, 색의 차이를 확인할 수 있다. 이 다른 색깔은 달 표면을 구성하고 있는 서로 다른 화학 성분들을 의미한다. 푸른 색은 티타늄이 많은 지역을 나타내고 주황색과 보라색은 각각 티타늄과 이 적은 지역을 나타낸다. 익숙한 고요의 바다는 오른쪽 위에 푸른 영역으로 표현되어 있다. 오른쪽 아래에 있는 85km 크기의 티코 크레이터를 중심으로 주황색의 남쪽 달 고원에 방사형으로 자국이 남아있다. 이번달 초에 찾아왔던 보름달은 북반구에서 여름에 (그리고 물론 남반구에서 겨울에) 찾아온 독특한 세 번째 보름달이기 때문에 이번 계절의 블루문이라고 부른다. 위 사진은 272장의 사진을 모은 것으로 보름달은 항상 푸르지만, 이 사진 속 달은 평범한 푸른 색이 아니다.

Explanation: The Moon is normally seen in subtle shades of grey or gold. But small, measurable color differences have been greatly exaggerated to make this telescopic, multicolored, moonscape captured during the Moon’s full phase. The different colors are recognized to correspond to real differences in the chemical makeup of the lunar surface. Blue hues reveal titanium rich areas while orange and purple colors show regions relatively poor in titanium and iron. The familiar Sea of Tranquility, or Mare Tranquillitatis, is the blue area toward the upper right. White lines radiate across the orange-hued southern lunar highlands from 85-kilometer wide ray-crater Tycho at bottom right. The full moon that occurred earlier this month could be counted as a seasonal blue moon because it was, unusually, the third of four full moons to occur during northern summer (and hence southern winter). The featured 272-image composite demonstrates that the full Moon is always blue, but usually not blue enough in hue to oo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