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 Copyright: Eric Coles

일반적으로 어둡고 찾기 어려운 해파리 성운이 망원경으로 담은 이 매력적인 모자이크 사진에 포착되었다. 이 장면은 아래에 하늘의 쌍둥이의 발에 해당하는 밝은 쌍둥이자리 에타 별과, 왼쪽 중심과 아래에서 밝게 빛나고있는 해파리 성운의 촉수를 담았다. 사실 이 우주 해파리는 무거운 별이 폭발하면서 그 잔해가 팽창하고 있는 구름, 거품 모양의 초신성 잔해 IC 443의 일부분이다. 이 폭발 현장에서 출발한 빛이 처음 지구에 도달한 것은 30,000년도 더 전이다. 그 사촌뻘인 천체물리학적 바다 생물 게 성운 초신성 잔해처럼, 해파리 성운은 별의 핵이 수축하고 남은 중성자별을 품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샤플레스 249로 명명된 성운에서 나오는 빛은 이 사진의 오른쪽 위를 채우고 있다. 해파리 성운은 약 5,000 광년 거리에 떨어져있다. 그 거리에서 허블 팔레트에 담긴 이 협대역 관측으로 합성한 사진 속 장면은 약 300 광년 크기를 담고 있는 셈이다.

Explanation: Normally faint and elusive, the Jellyfish Nebula is caught in this alluring telescopic mosaic. The scene is anchored below by bright star Eta Geminorum, at the foot of the celestial twin, while the Jellyfish Nebula is the brighter arcing ridge of emission with tentacles dangling below and left of center. In fact, the cosmic jellyfish is part of bubble-shaped supernova remnant IC 443, the expanding debris cloud from a massive star that exploded. Light from the explosion first reached planet Earth over 30,000 years ago. Like its cousin in astrophysical waters the Crab Nebula supernova remnant, the Jellyfish Nebula is known to harbor a neutron star, the remnant of the collapsed stellar core. An emission nebula cataloged as Sharpless 249 fills the field at the upper right. The Jellyfish Nebula is about 5,000 light-years away. At that distance, this narrowband composite image presented in the Hubble Palette would be about 300 light-years acros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