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플리스-308: 돌고래 성운 (Sharpless-308: The Dolphin Nebula)

샤플리스-308: 돌고래 성운 (Sharpless-308: The Dolphin Nebula)

0 291
Image Credit & Copyright: Chilesope 2, Pleaides Astrophotography Team (Peking U.)

뜨겁고 무거운 별에서 불어나온 빠른 항성풍에 의해 불려나간 이 우주 거품은 돌고래 보다 훨씬 크다. 샤플리스 2-308이라고 명명된 이 곳은 큰개자리 방향으로 5,200 광년 정도 거리에 떨어져 있으며 하늘에서 보름달보다 더 살짝 크게 보인다. 이는 그 거리를 감안하면 60광년 정도 된다. 이 거품을 만든 무거운 별은 울프-레잇 별로 성운 중심 근처에 밝게 보인다. 울프-레잇 별은 태양보다 20배 정도 더 무거우며 초신성 이전 단계 직전의 무거운 의 진화 단계다. 이 울프-레잇 별에서 불어나가는 빠른 항성풍은 더 이른 진화 단계에서 남긴 물질을 불어 밀어내면서 이 거품 모양을 만들었다. 항성풍에 불린 이 거품은 나이가 약 70,000 년 정도 된다. 위에 담긴 거대한 사진 속 상대적으로 흐릿한 빛은 주로 이온화된 산소 원자에서 나오는 빛을 푸른색으로 나타낸 것이다.

Explanation: Blown by fast winds from a hot, massive star, this cosmic bubble is much larger than the dolphin it appears to be. Cataloged as Sharpless 2-308 it lies some 5,200 light-years away toward the constellation of the Big Dog (Canis Major) and covers slightly more of the sky than a Full Moon. That corresponds to a diameter of 60 light-years at its estimated distance. The massive star that created the bubble, a Wolf-Rayet star, is the bright one near the center of the nebula. Wolf-Rayet stars have over 20 times the mass of the Sun and are thought to be in a brief, pre-supernova phase of massive star evolution. Fast winds from this Wolf-Rayet star create the bubble-shaped nebula as they sweep up slower moving material from an earlier phase of evolution. The wind blown nebula has an age of about 70,000 years. Relatively faint emission captured in the featured expansive image is dominated by the glow of ionized oxygen atoms mapped to a blue hu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