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레스의 소금물 잔해(Salt Water Remnants on Ceres)

세레스의 소금물 잔해(Salt Water Remnants on Ceres)

0 61

Video Credit: Dawn MissionNASAJPL-CaltechUCLA, MPS/DLR/IDA

세레스는 지하에 물을 품고 있을까? 소행성대에서 가장 큰 소행성인 세레스는 얼음과 바위로 이루어져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동시에 세레스는 표면의 독특한 밝은 점을 갖고 있다. 2015년 돈이 소행성에 접근하던 중에 이 밝은 점은 선명하게 촬영되었다. 돈의 영상과 스펙트럼 데이터에 따르면 이 밝은 점은 세레스의 표면에 존재했지만 지금은 증발한 소금물이 남긴 아주 반사율이 높은 흔적으로 추정된다. 최근의 분석에 따르면 이 물 중 일부는 이 왜소행성의 깊은 땅 속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며, 이는 세레스가 태양계 위성들처럼 지하에 물을 품고 있다는 뜻이다. 위 영상에는 오케이터 크레이터의 세레알리아 파쿨라라고 이름이 붙은 밝은 매마른 지역이 분홍빛으로 표시되어 있다. 2018년 성공적으로 미션을 마치고 연료가 다 떨어진 돈 탐사선은 최소 20년 동안 이곳에 존재할지 모르는 생명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서 멀리 떨어진 궤도에 머무르고 있다. 

Explanation: Does Ceres have underground pockets of water? Ceres, the largest asteroid in the asteroid belt, was thought to be composed of rock and ice. At the same time, Ceres was known to have unusual bright spots on its surface. These bright spots were clearly imaged during Dawn’s exciting approach in 2015. Analyses of Dawn images and spectra indicated that the bright spots arise from the residue of highly-reflective salt water that used to exist on Ceres’ surface but evaporated. Recent analysis indicates that some of this water may have originated from deep inside the dwarf planet, indicating Ceres to be a kindred spirit with several Solar System moons, also thought to harbor deep water pockets. The featured video shows in false-color pink the bright evaporated brine named Cerealia Facula in Occator Crater. In 2018, the mission-successful but fuel-depleted Dawn spacecraft was placed in a distant parking orbit, keeping it away from the Ceres’ surface for at least 20 years to avoid interfering with any life that might there exis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