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 후추 그리고 얼음 (Salt, Pepper, and Ice)

소금, 후추 그리고 얼음 (Salt, Pepper, and Ice)

0 444

Video Credit & Copyright: Maroun Habib (Moophz)

여기 지금 하늘을 가로질러 움직이고 있는 “카메라” 혜성이 있다. 맨눈으로 보기에는 아주 어두운 혜성 21P / 지오반니-지너가 기다란 꼬리를 그려내며 민감한 카메라와 쌍안경으로 보기 좋게 자라났다. 하늘에서 혜성 21P의 이 움직임은 지난 주 약 90분 간의 기록을 2.5초 길이로 압축해서 담은 위의 타임-랩스 영상에 담겼다. 21P의 꼬리는 혜성의 움직임을 직접 따라 그려지지 않는 점이 이상하게 보일 수 있다. 그 이유는 혜성의 꼬리는 항상 태양의 반대편으로 그려지며, 이 혜성은 이 사진이 촬영되던 당시 태양을 향해 움직이고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멀리서 볼 수 있는 배경에 왼쪽 위에는 소금과 후추 성단 M37이 자리하고 있으며, 밝은 붉은 별 마차부자리 V440가 화면의 가운데에 자리하고 있다. 2-km 짜리 공 모양의 먼지로 얼룩진 얼음이 태양과 지구 근처를 지난 주 지나갔고 현재는 남쪽 하늘을 가로질러 어두워지고 있다. 혜성 21P은 여전히 볼 수 있지만, 남은 다른 한 달 동안 안정된 카메라로 사진발을 잘 받을 것이다.

Explanation: There’s a “camera” comet now moving across the sky. Just a bit too dim to see with the unaided eye, Comet 21P / Giacobini-Zinner has developed a long tail that makes it a good sight for binoculars and sensitive cameras. The movement of the Comet 21P on the sky was captured last week in the featured time-lapse video compressing 90 minutes into about 2.5 seconds. What might seem odd is that the 21P’s tail is not following the comet’s movement. This is because comet tails always point away from the Sun, and the comet was not moving toward the Sun during the period photographed. Visible far in the background on the upper left is the Salt & Pepper star cluster, M37, while the bright red star V440 Auriga is visible just about the frame’s center. This 2-km ball of dust-shedding ice passed its nearest to the Sun and Earth only last week and is now fading as it crosses into southern skies. Comet 21P should remain visible, however, and photogenic to stabilized cameras, for another month or so.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j.h.kim

SIMILAR ARTICLES

0 30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