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로 표현한 독수리 성운의 기둥들(Sonified: Eagle Nebula Pillars) 2020-10-05 (월) 12:38

소리로 표현한 독수리 성운의 기둥들(Sonified: Eagle Nebula Pillars) 2020-10-05 (월) 12:38

0 62

Image Credit: NASAESA, & The Hubble Heritage Team (STScI/AURA);
Sonification: NASACXCSAOK. ArcandM. Russo & A. Santaguida

당신은 독수리 성운을 귀로 느껴본 적이 있는가? 유명한 성운 M16은 그 안에 밝고 어린 별들이 태어나고 있는 탑처럼 솟은 어더운 형체를 하고 있는 눈으로 즐길 수 있는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이다. 이 수 광년 길이의 차가운 가스와 먼지로 이루어진 기둥은 약 6,5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채 뱀자리 방향에 놓여있다. M16의 무거운 성단에서 나오는 강력한 항성풍과 자외선 빛에 불려나가고 깍인 결과 이 우주 기둥이 만들어졌으며 현재도 서서히 파괴되어 가는 중이다. 태양과 같은 별들이 태어나고 있는 M16 속의 요동치는 별 탄생 지역의 환경을 허블 (가시광)과 찬드라 (X선)으로 아주 세밀하게 관측한 결과 완성한 이 장면에 담겨있다. 위 영상은 별과 먼지들의 신호를 소리로 변환해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이동하면서 수직으로 각 위치에서의 피치 소리를 들을 수 있게 표현되어 있다.

Explanation: Yes, but have you ever experienced the Eagle Nebula with your ears ? The famous nebula, M16, is best known for the feast it gives your eyes, highlighting bright young stars forming deep inside dark towering structures. These light-years long columns of cold gas and dust are some 6,500 light-years distant toward the constellation of the Serpent (Serpens). Sculpted and eroded by the energetic ultraviolet light and powerful winds from M16‘s cluster of massive stars, the cosmic pillars themselves are destined for destruction. But the turbulent environment of star formation within M16, whose spectacular details are captured in this combined Hubble (visible) and Chandra (X-ray) image, is likely similar to the environment that formed our own Sun. In the featured video, listen for stars and dust sounding off as the line of sonification moves left to right, with vertical position determining pitc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