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용돌이 치는 태풍 어마의 눈 (Swirling Around the Eye of Hurricane Irma)

소용돌이 치는 태풍 어마의 눈 (Swirling Around the Eye of Hurricane Irma)

0 741

Video Credit: NASAGOES-16 SatelliteSPoRT

왜 허리케인은 중심에 이런 눈을 가지고 있을까? 아직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태풍의 눈 주변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는 잘 알려져있다. 따뜻한 공기가 태풍의 눈 가장자리로 상승하면서, 식고, 소용돌이치며, 거대한 폭풍 너머로 퍼져나가며, 가장자리 멀리에서 하강한다. 저기압의 눈 안에서는 공기가 가라앉고 따뜻해지며 — 증발하면서, 날씨가 맑게 된다 — 태양 빛이 들어온다. 바로 눈의 가장자리에서 눈의 벽을 세워나가며, 그 지역은 강한 바람이 분다. 특히 고요한 눈이 지나갈 때 당신은 다시 한번 폭풍의 난폭한 벽을 지나게 되기 때문에 아주 위험하다. 위에 담긴 모습은 지금껏 담은 소용돌이치는 태푸풍의 눈과 벽이 성장하는 극적인 영상 중 하나다. NASA의 GOES-16 위성이 우주에서 지난 주 촬영한 타임-랩스 영상으로 역사상 기록된 가장 강한 열대성 태풍허리케인 어마의 모습을 담고 있다. 허리케인은 극적으로 위험할 수 있고 태풍의 위험성은 폭풍의 중심부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Explanation: Why does a hurricane have an eye at its center? No one is yet sure. What happens in and around a hurricane’s eye is well documented, though. Warm air rises around the eye’s edges, cools, swirls, and spreads out over the large storm, sinking primarily at the far edges. Inside the low-pressure eye, air also sinks and warms — which causes evaporation, calm, and clearing — sunlight might even stream through. Just at the eye’s edge is a towering eyewall, the area of the highest winds. It is particularly dangerous to go outside when the tranquil eye passes over because you are soon to experience, again, the storm‘s violent eyewall. Featured is one of the most dramatic videos yet taken of an eye and rotating eyewall. The time-lapse video was taken from space by NASA’s GOES-16 satellite last week over one of the most powerful tropical cyclones in recorded history: Hurricane Irma. Hurricanes can be extremely dangerous and their perils are not confined to the storm’s cen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