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행성 류구를 떠나는 하야부사2 (Hayabusa2 Ascends from Asteroid Ryugu)

소행성 류구를 떠나는 하야부사2 (Hayabusa2 Ascends from Asteroid Ryugu)

0 370

Image Credit: JAXAU. TokyoKochi U.Rikkyo U.Nagoya U.Chiba Tech.Meiji U.U. AizuAIST

하야부사2는 소행성 류구에 안전하게 착륙하게 될까? 지난 7월 탐사선이 수 km 크기의 울퉁불퉁한 류구의 표면에 도착할 때까지, 버스 크기의 탐사선이 착륙할 수 있을 만큼 평평한 지역을 찾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 위 영상에는 일본의 로봇 하야부사2가 지난 한 주 동안 착륙했던 소행성의 표면 위로 약 20m 떠오르면서 거친 류구의 얼굴 위에 탐사선의 그림자가 드리우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전에, 작은 원반 크기의 착륙선들이 하야부사2에서 분리되어 다이아몬드 모양의 소행성 표면에 안착했으며, 그 주변을 뒹굴고있다. 류구를 연구하며 인류에게 작은 행성의 표면과 내부 뿐 아니라, 초기 태양계가 생명을 만들어내는 것이 어떤 물질을 통해 가능했는지를 이야기해줄 것이다. 하야부사2 모선의 착륙은 내년 초 예정되어 있으며, 바람대로 토양 표본을 채취해 지구로 돌아오게 될 것이다.

Explanation: Will spacecraft Hayabusa2 be able to land safely on asteroid Ryugu? Since arriving in June, pictures show that the surface of kilometer-sized Ryugu is covered with boulders, so that finding a flat enough area for the bus-sized spacecraft to touch down is proving a challenge. In the featured video, the shadow of Japan’s robotic Hayabusa2 can be seen on the rugged face of Ryugu while ascending last week from a touchdown rehearsal only 20 meters over the surface. Previously, small frisbee-sized landers detached from Hayabusa2, made contact with the diamond-shaped asteroid’s surface, and started hopping around. Studying Ryugu could tell humanity not only about the minor planet‘s surface and interior, but about what materials were available in the early Solar System for the development of life. The touchdown of the Hayabusa2 mother ship is slated for early next year, hopefully followed by a soil sample collection for return to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j.h.kim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