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행성 류규에 착륙하다 (Touchdown on Asteroid Ryugu)

소행성 류규에 착륙하다 (Touchdown on Asteroid Ryugu)

0 417

Video Credit: JAXA

지난 달, 인류는 소행성에 로봇을 착륙시켰다. 그 이유는 바로 표면의 샘플을 얻기 위한 것이었다. 안전하게 착륙하고 돌아올 수 있는 착륙 지점을 찾기가 까다로웠지만, 일본의 로봇 탐사선 하야부사2는 성공적으로 소행성 류구에 착륙하고 — 다시 돌아 나왔다. 충돌 전 하야부사2는 아주 작은 탄환을 162173 류구를 향해 쏘았고 표면의 물질이 퍼져나가며 하야부사2는 그 중 일부를 포획할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다음 달, Hayabusa2는 더 큰 탄환을 류구에 발사해 표면 바로 아래의 물질을 포획할 계획이다. 올해 마지막 즈음에 하야부사2는 류구를 떠나 지구로 돌아오는 여정을 시작할 예정이며, 2020년 말 근-지구 소행성의 샘플을 성공적으로 갖고 귀환하기를 바라고 있다. 류구를 연구하며 인류는 작은 행성의 표면과 내부 뿐 아니라, 어떻게 태양계 초기에 있던 물질에서 생명이 만들어지게 되었는지를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다.

Explanation: Last month, humanity bounced a robot off an asteroid. The main reason was to collect a surface sample. Despite concern over finding a safely reboundable touchdown spot, Japan‘s robotic Hayabusa2 spacecraft successfully touched down — and bounced right back from — asteroid Ryugu. Before impact, Hayabusa2 fired a small bullet into 162173 Ryugu to scattered surface material and increase the chance that Hayabusa2 would be able to capture some. Next month, Hayabusa2 will fire a much larger bullet into Ryugu in an effort to capture sub-surface material. Near the end of this year, Hayabusa2 is scheduled to depart Ryugu and begin a looping trip back to Earth, hopefully returning small pieces of this near-Earth asteroid in late 2020. Studying Ryugu could tell humanity not only about the minor planet‘s surface and interior, but about what materials were available in the early Solar System for the development of lif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