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행성 세레스의 이상한 산 아후나 몬스 (Unusual Mountain Ahuna Mons on Asteroid...

소행성 세레스의 이상한 산 아후나 몬스 (Unusual Mountain Ahuna Mons on Asteroid Ceres)

0 334

Image Credit: Dawn MissionNASAJPL-CaltechUCLA, MPS/DLR/IDA

무엇이 이 이상한 산을 만들었을까? 여기에 새로운 이론이 있다. 아후나 몬스는 태양 주변을 맴도는 화성과 목성 사이 주 소행성대가장 큰 소행성으로 알려진 우리 태양계의 세레스에 있는 가장 큰 산이다. 하지만 지금껏 인류는 아후나 몬스 같은 것을 본 적이 없다. 그 사면이 다른 오래된 크레이터와 달리 어린 수직 자국처럼 깍여나가 있다. 중력 관측에 따른 새로운 가설에 의하면 이 왜소 행성 속의 진흙 안에서 거품이 일면서 반사율이 높은 염분이 많은 얼음 표면이 약한 부분을 밀어내면서 — 그리고 굳으면서 만들어진 것으로 생각된다. 이 밝은 자국은 세레스의 유명한 지점에서 볼 수 있는 최근에 형성된 물질과 비슷한 것으로 생각된다. 위의 2대 1 사이즈의 디지털 사진은 2016년 로봇 돈 미션을 통해 세레스 표면의 지도를 그리며 완성한 것이다. 2018년 성공적으로 임무를 마친 돈은 계속해서 세레스 주변을 돌며 연료가 다 떨어진 순간까지 지구를 향해 안테나를 맞췄다.

Explanation: What created this unusual mountain? There is a new theory. Ahuna Mons is the largest mountain on the largest known asteroid in our Solar SystemCeres, which orbits our Sun in the main asteroid belt between Mars and JupiterAhuna Mons, though, is like nothing that humanity has ever seen before. For one thing, its slopes are garnished not with old craters but young vertical streaks. The new hypothesis, based on numerous gravity measurements, holds that a bubble of mud rose from deep within the dwarf planet and pushed through the icy surface at a weak point rich in reflective salt — and then froze. The bright streaks are thought to be similar to other recently surfaced material such as visible in Ceres’ famous bright spots. The featured double-height digital image was constructed from surface maps taken of Ceres in 2016 by the robotic Dawn mission. Successfully completing its mission in 2018, Dawn continues to orbit Ceres even though it has exhausted the fuel needed to keep its antennas pointed toward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