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리스 루카스: 화성의 눈(Solis Lacus: The Eye of Mars)

솔리스 루카스: 화성의 눈(Solis Lacus: The Eye of Mars)

0 68
Image Credit & CopyrightDamian Peach

지구 전역의 망원경으로 밤하늘에서 2020년 10월 13일 충에 접근하면서 밝게 빛나는 화성을 바라봤다. 이 장면 속 담긴 화성은 9월 22일에 담은 붉은 행성이다. 지상 망원경으로 본 이 화성의 원반은 거의 최대 겉보기 크기로 보이며 보름달 겉보기 지름의 1/80보다 작다. 계절에 따라 줄어드는 남극의 극관이 아래에 놓여있고 안개 낀 북쪽의 구름이 위에 담겨있다. 둥글고, 어두운 알베도 지역, 솔리스 루카스 (태양의 호수)는 원반 가운데 왼쪽 바로 아래 담겨있다. 매리너리스 계곡의 남쪽 밝은 지역으로 둘러싸인 솔리스 루카스는 행성 크기의 눈처럼 보이기도 해서 화성의 눈으로도 유명하다. 20세기에 접어들면서 천문학자이자 열정적인 화성 관찰자였던 퍼시벌 로웰은 이 붉은 행성을 그린 자신의 그림들 속에 이 화성의 눈과 연관된 운하들을 기록했다. 화성의 눈의 형체와 크기에 대해서 더 제대로 볼 수 있게 되면서 이제는 이 지역이 옅은 화성 대기 중 바람에 불려온 먼지에 의해 만들어진 형체였다는 것을 더 고해상도로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Explanation: As telescopes around planet Earth watch, Mars is growing brighter in night skies, approaching its 2020 opposition on October 13. Mars looks like it’s watching too in this view of the Red Planet from September 22. Mars’ disk is already near its maximum apparent size for earthbound telescopes, less than 1/80th the apparent diameter of a Full Moon. The seasonally shrinking south polar cap is at the bottom and hazy northern clouds are at the top. A circular, dark albedo feature, Solis Lacus (Lake of the Sun), is just below and left of disk center. Surrounded by a light area south of Valles Marineris, Solis Lacus looks like a planet-sized pupil, famously known as The Eye of Mars . Near the turn of the 20th century, astronomer and avid Mars watcher Percival Lowell associated the Eye of Mars with a conjunction of canals he charted in his drawings of the Red Planet. Broad, visible changes in the size and shape of the Eye of Mars are now understood from high resolution surface images to be due to dust transported by winds in the thin Martian atmospher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