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티 분화구에서의 아폴로 17 (Apollo 17 at Shorty Crater)

쇼티 분화구에서의 아폴로 17 (Apollo 17 at Shorty Crater)

0 371

Image Credit: Apollo 17 Crew, NASA

1972년 12월 아폴로 17호의 우주인 유진 서넌과 해리슨 슈미트는 그들의 동료 로날드 에반스가 머리 위를 맴도는 동안 달 위 타우루스-리트로우 계곡에서 75시간 가량을 보냈다. 이 선명하 사진은 슈미트가 계곡 바닥을 걷는 모습을 서넌이 찍은 것이다. 슈미트는 사진 왼쪽에 지질학자 슈미트가 주황색 달 토양을 발견했던 지점 근처 쇼티 분화구의 가장자리에서 월면차와 함께 서있다. 아폴로 17호 승무원들은 그 어느 다른 달 착륙 지점에서 갖고 온 것보다 더 많은 110kg의 암석과 토양 샘플과 함께 돌아왔다. 45년 동안 지금까지, 서넌과 슈미트는 달 위를 걸은 마지막 사람이다.

Explanation: In December of 1972, Apollo 17 astronauts Eugene Cernan and Harrison Schmitt spent about 75 hours on the Moon in the Taurus-Littrow valley, while colleague Ronald Evans orbited overhead. This sharp image was taken by Cernan as he and Schmitt roamed the valley floor. The image shows Schmitt on the left with the lunar rover at the edge of Shorty Crater, near the spot where geologist Schmitt discovered orange lunar soil. The Apollo 17 crew returned with 110 kilograms of rock and soil samples, more than was returned from any of the other lunar landing sites. Forty five years later, Cernan and Schmitt are still the last to walk on the Mo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