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과 다빈치의 빛(Mercury and the Da Vinci Glow)

수성과 다빈치의 빛(Mercury and the Da Vinci Glow)

0 78
Image Credit & Copyright: Gabriel Funes

7월 8일 이른 아침 수성과 그믐달을 동쪽 지평선에서 볼 수 있었다. 바로 이 날 밝은 행성과 밤의 어두운 쪽의 달빛, 그리고 햇빛을 받고 있는 얇은 부분의 달이 카나리 섬 테네리피의 티에데 국립 공원에서 본 새벽녘 하늘 사진 속에 담겨있다. 행성 지구에서 본 태양에서 절대 멀리 떨어져본 적 없는 떠도는 안쪽 행성은 새벽 아침 하늘에서 가장 밝게 빛나고 있다. 수성은 우주 황소 뿔 끄트머리 부근에 있는 황소자리 제타별 황소자리 제타 아래에서 빛나고 있다. 물론 달에 비친 빛은 지구조로 지구에 반사된 빛이 달의 어두운 쪽을 비추고 있는 것이다. 지구조에 대한 설명은 지구의 바다에 반사된 햇빛이 달의 어두운 표면에 반사된 것이라는 500년 전 레오나르도 다빈치에 의한 기록이 있다. 새벽을 기다리는 배경에는 (가장 거대한 왼쪽의 돔에서 오른쪽 순서로)  THEMISVTT, 그리고 GREGOR 태양 망원경으로 알려진 티에데 천문대의 태양을 기다리는 보초들이 있다. 

Explanation: On July 8th early morning risers saw Mercury near an old Moon low on the eastern horizon. On that date bright planet, faint glow of lunar night side, and sunlit crescent were captured in this predawn skyscape from Tenerife’s Teide National Park in the Canary Islands. Never far from the Sun in planet Earth’s sky, the fleeting inner planet shines near its brightest in the morning twilight scene. Mercury lies just below the zeta star of the constellation Taurus, Zeta Tauri, near the tip of the celestial bull’s horn. Of course the Moon’s ashen glow is earthshine, earthlight reflected from the Moon’s night side. A description of earthshine, in terms of sunlight reflected by Earth’s oceans illuminating the Moon’s dark surface, was written over 500 years ago by Leonardo da Vinci. Waiting for the coming dawn in the foreground are the Teide Observatory’s sentinels of the Sun, also known as (large domes left to right) the THEMISVTT, and GREGOR solar telescop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