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의 소듐 꼬리 (Mercury’s Sodium Tail)

수성의 소듐 꼬리 (Mercury’s Sodium Tail)

0 80
Image Credit & Copyright: Andrea Alessandrini

수성 뒤로 뿌옇게 그려진 흔적은 무엇일까? 태양계의 가장 안쪽 행성을 아주 오랫동안 노출해서 찍으면 무언가 예상치 못한 것을 발견하게 된다: 꼬리다. 수성의 옅은 대기권은 햇빛을 받아 들떠서 빛을 낼 수 있는 적은 양의 소듐을 품고 있다. 햇빛이 이 분자들을 수성 표면으로부터 방출시키고 멀리 밀어낸다. 소듐에서 나오는 노란 빛은 특히 상대적으로 더 밝다. 위 사진에 담긴 수성과 그 소듐 꼬리가 지난 5월 말 이탈리아에서 찍은 사진 속에 담겨있다. 이 사진은 특히 소듐에서 나오는 노란 빛을 주로 투과시키는 필터로 촬영했다. 1980년에 처음 예측된 수성의 꼬리는 2001년 처음 발견되었다. 꼬리에 대한 많은 것들은 NASA의 로봇 탐사선 MESSENGER가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수성 주변 궤도를 돌며 여러번 관측해서 알아냈다. 꼬리는 보통 혜성과 관련되어있다. 혜성 NEOWISE의 꼬리는 현재 맨눈으로 아침 하늘에서 볼 수 있다.

Explanation: What is that fuzzy streak extending from Mercury? Long exposures of our Solar System’s innermost planet may reveal something unexpected: a tail. Mercury‘s thin atmosphere contains small amounts of sodium that glow when excited by light from the Sun. Sunlight also liberates these molecules from Mercury’s surface and pushes them away. The yellow glow from sodium, in particular, is relatively bright. Pictured, Mercury and its sodium tail are visible in a deep image taken in late May from Italy through a filter that primarily transmits yellow light emitted by sodium. First predicted in the 1980s, Mercury’s tail was first discovered in 2001. Many tail details were revealed in multiple observations by NASA‘s robotic MESSENGER spacecraft that orbited Mercury between 2011 and 2015. Tails are usually associated with comets. The tails of Comet NEOWISE are currently visible with the unaided eye in the morning sk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