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크니 크레이터 (Stickney Crater)

스티크니 크레이터 (Stickney Crater)

0 321

Image Credit: HiRISEMROLPL (U. Arizona)NASA

스티크니 크레이터는 화성의 위성 포보스에서 가장 큰 크레이터로 천문학자 아사프 할의 아내이자 수학자였던 클로에 안젤리나 스티크니의 이름을 붙인 것이다. 아사프 할은 1877년 븕은 행성의 위성 두 개를 발견했다. 9 km를 넘는 크기를 갖고 있는 스티크니는 포보스의 전체 절반에 달하는 크기를 갖고 있으며, 그 크기가 너무 커서 위성 자체에 큰 충격을 주면서 만들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멋진, 색을 입힌 칼라 사진은 2008년 3월 포보스에서 약 6천 km 거리에서 떨어진 채 화성 정찰 궤도선이 맴돌며 HiRISE 카메라로 스티크니와 그 주변 지역의 모습을 촬영한 것이다. 중력이 소행성과 비슷한 포보스는 지구보다 1/1000 정도의 약한 중력을 갖고 있으며, 크레이터의 벽을 따라 시간이 흐르면서 물질들이 흘러내린 자국을 확인할 수 있다. 크레이터 가장자리 근처의 밝고 붉은 지역은 비교적 최근에 노출된 표면이라는 것을 암시한다. 표면을 따라 그려진 수상한 자국들의 기원은 여전히 수수께끼로 남아있지만 크레이터를 만들었던 충격과 연관되었을 것이다.

Explanation: Stickney Crater, the largest crater on the martian moon Phobos, is named for Chloe Angeline Stickney Hall, mathematician and wife of astronomer Asaph Hall. Asaph Hall discovered both the Red Planet’s moons in 1877. Over 9 kilometers across, Stickney is nearly half the diameter of Phobos itself, so large that the impact that blasted out the crater likely came close to shattering the tiny moon. This stunning, enhanced-color image of Stickney and surroundings was recorded by the HiRISE camera onboard the Mars Reconnaissance Orbiter as it passed within some six thousand kilometers of Phobos in March of 2008. Even though the surface gravity of asteroid-like Phobos is less than 1/1000th Earth’s gravity, streaks suggest loose material slid down inside the crater walls over time. Light bluish regions near the crater’s rim could indicate a relatively freshly exposed surface. The origin of the curious grooves along the surface is mysterious but may be related to the crater-forming impac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