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cn18_hst_1280

Image Credit: R. Sahai and J. Trauger (JPL), WFPC2, HST, NASA

모래시계 모양의 행성상 성운의 한가운데 놓인 중심 별의 모래는 서서히 사라지고 있다. 핵융합 연료가 다 떨어지면, 태양을 닮은 별의 일생이 장엄한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자신의 외투를 바깥으로 방출하며, 결국 차갑게 식어가는 백색왜성이 되버린다. 1995년 천문학자들은 허블 우주망원경을 이용하여 위의 천체를 포함하여 여러 행성상 성운들의 사진을 모았다. 위 사진 속에서 알록달록하게 빛나는 (질소-붉은색, 수소-녹색, 그리고 산소-푸른색) 가스 고리는 모래시계의 외곽을 따라 펼쳐져있다. 허블 망원경이 찍은 지금껏 가장 선명한 사진을 통해 행성상 성운의 대칭적인 모습과 복잡한 형태를 자세히 들여다보고 그 비밀을 파헤칠 수 있는 성운에서 물질이 뿜어져 나오는 과정에 대해 놀랍도록 자세하게 밝혀내고 있다.

Explanation: The sands of time are running out for the central star of this hourglass-shaped planetary nebula. With its nuclear fuel exhausted, this brief, spectacular, closing phase of a Sun-like star’s life occurs as its outer layers are ejected – its core becoming a cooling, fading white dwarf. In 1995, astronomers used the Hubble Space Telescope (HST) to make a series of images of planetary nebulae, including the one above. Here, delicate rings of colorful glowing gas (nitrogen-red, hydrogen-green, and oxygen-blue) outline the tenuous walls of the hourglass. The unprecedented sharpness of the HST images has revealed surprising details of the nebula ejection process that are helping to resolve the outstanding mysteries of the complex shapes and symmetries of planetary nebula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42

0 35

0 40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