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롱 천문대 위로 쏟아진 쌍둥이자리 유성우(Geminid Meteors over Xinglong Observatory)

싱롱 천문대 위로 쏟아진 쌍둥이자리 유성우(Geminid Meteors over Xinglong Observatory)

0 321
Image Credit & Copyright: Steed Yu and NightChina.net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어디에서 오는걸까? 하늘에서 자리를 찾아보면, 위 사진에 아름답게 담겨있듯이,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모래알 크기의 돌멩이들이 그리는 궤적은 쌍둥이자리를 중심으로 쏟아져 나오는 모습으로 나타난다. 그 기원이 되는 천체인 태양계 소행성 3200 페톤의 궤적을 향하고 있지만 — 이 이상한 천체는 아주 잠잠한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유성우의 실제 기원은 작은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밝은 화구를 포함하는 50개가 넘는 유성들이 이 2015년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극대기에 중국 싱롱 천문대에서 포착한 이 사진 속에 담겨있다. 12월의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가장 예측 가능하고 활동적인 유성우 중 하나다. 올해 오늘밤 유성우의 극대기가 시작되며 특히 삭월이 새벽 하늘에 떠오르기 때문에 하늘이 아주 밝지 않아서 보기 아주 좋을 것이다.

Explanation: Where do Geminid meteors come from? In terms of location on the sky, as the featured image composite beautifully demonstrates, the sand-sized bits of rock that create the streaks of the Geminids meteor shower appear to flow out from the constellation of Gemini. In terms of parent body, Solar System trajectories point to the asteroid 3200 Phaethon — but this results in a bit of a mystery since that unusual object appears mostly dormant. Perhaps, 3200 Phaethon undergoes greater dust-liberating events than we know. Over 50 meteors including a bright fireball were captured during the peak of the 2015 Geminids Meteor Shower streaking above Xinglong Observatory in China. The Geminids of December are one of the most predictable and active meteor showers. This year’s Geminids peak tonight and should be particularly good because, in part, the nearly new Moon will only rise toward dawn and so not brighten the sk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