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analGeminids_Guisard_1200

Image Credit & Copyright: Stéphane Guisard (Los Cielos de America), TWAN

쌍둥이자리를 중심으로 매년 찾아오는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우리의 행성 지구로 쏟아지고 있다. 오늘밤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꽤 환상적인 절정을 맞이한다. 하지만 별똥별로 뒤덮인 위의 사진은 2012년 때 극에 멋진 극대기를 맞이했던 유성우의 모습이다. 이 아름다운 하늘의 장관은 칠레 아타카마 사막에 위치한 ESO의 파라날 천문대 위로 떨어진 쌍둥이자리의 사랑스러운 별똥별들의 모습을 각 20초 길이로 노출한 30장의 사진을 합성하여 담은 것이다. 파라날의 거대 주 망원경 네 대, 부 망원경 네 대, 그리고 VLT 탐사 망원경은 모두 문이 열어놓고 관측을 하고 있다. 그 위 하늘은 밝은 목성 (왼쪽), 오리온 (왼쪽 위), 그리고 은하수의 어두운 별빛이 함께 떠있다. 활발한 소행성 3200 패톤이 그 궤도에 남긴 먼지는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되어 초속 22 km의 속도로 지구의 대기로 떨어진다.

Explanation: From a radiant point in the constellation of the Twins, the annual Geminid meteor shower rain down on planet Earth. Tonight, the Geminds reach their peak and could be quite spectacular. The featured blended image, however, captured the shower‘s impressive peak in the year 2012. The beautiful skyscape collected Gemini’s lovely shooting stars in a careful composite of 30 exposures, each 20 seconds long, from the dark of the Chilean Atacama Desert over ESO‘s Paranal Observatory. In the foreground Paranal’s four Very Large Telescopes, four Auxillary Telescopes, and the VLT Survey telescope are all open and observing. The skies above are shared with bright Jupiter (left), Orion, (top left), and the faint light of the Milky Way. Dust swept up from the orbit of active asteroid 3200 Phaethon, Gemini’s meteors enter Earth’s atmosphere traveling at about 22 kilometers per secon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19

0 21

0 23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