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자리 유성우와 벙어리장갑(Geminids and the Mittens)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벙어리장갑(Geminids and the Mittens)

0 71
Image Credit & Copyright:Chuck Derus

소행성 3200 페톤이 매년 행성 지구에게 주는 선물은 12월 도착한다. 쌍둥이자리 유성우로도 알려진 이 현상은 수수께끼의 소행성 궤도를 따라 남은 먼지 띠로 인해 만들어진다. 12월 13/14일 즈음 절정에 이르는 유성우의 활동이 벌어진 날 쌍둥이자리 유성우를 미국 남서부 모뉴먼트 밸리 인근에서 달이 떠오르기 전 촬영한 별이 빛나는 22장의 사진을 합성한 이 밤하늘 풍경에 함께 담아냈다. 유성우의 방사점 부근에서 밝게 빛나는 별은 쌍둥이자리의 두 별 카스토르 (푸른색) 그리고 폴룩스 (노란색)이다. 지구가 먼지 띠를 통과하고 지나가면서, 지구에서 봤을 때 유성의 궤적들이 쌍둥이자리를 중심으로 방사형으로 쏟아지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이 별자리의 이름을 붙였다. 카메라의 시점에 담긴 모뉴먼트 밸리를 따라 놓인 세 개의 언덕 중 두 개는 아주 적절한 이름을 갖고 있다. 세 번째 언덕은 메릭 언덕이라 불린다.

Explanation: Asteroid 3200 Phaethon’s annual gift to planet Earth always arrives in December. Otherwise known as the Geminid meteor shower, the source of the meteroid stream is dust shed along the orbit of the mysterious asteroid. Near the December 13/14 peak of the shower’s activity, geminid meteors are captured in this night skyscape, composited from 22 images of starry sky taken before the moon rose over Monument Valley in the American southwest. The bright stars near the position of the shower’s radiant are the constellation Gemini’s twin stars Castor (blue) and Pollux (yellow). As Earth sweeps through the dusty stream, the parallel meteor trails appear to radiate from a point on the sky in Gemini due to perspective, and so the yearly shower is named for the constellation. From the camera’s perspective, this view of three prominent buttes across Monument Valley also suggests appropriate names for two of them. The third one is called Merrick Butt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