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자리 유성우와 친구들 (Geminids and Friends)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친구들 (Geminids and Friends)

0 460

Image Credit & CopyrightDaniel López (El Cielo de Canarias)

쌍둥이자리를 중심으로 매년 쏟아지는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이번 주에 우리 작은 행성으로 쏟아졌다. 이 아름다운 하늘의 모습은 수 분 동안 디지털 카메라로 쌍둥이자리 유성우 70여개가 쏟아지는 모습을 담은 것이다. 이 노출 시간은 유성우가 절정에 이르는 약 여섯 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 카메라는 12월 14일 카나리섬 테네리프의 테이드 국립 공원에서 어두운 새벽 하늘을 추적했다. 쌍둥이자리는 화면의 왼쪽 위에 자리하고 있고, 우리은하는 배경에 별이 가득한 모습으로 흐르고 있다. 하늘 아래 가운데 왼쪽에는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성운을 품고 있는 오리온자리가 있다. 노랗게 빛나는 알데바란과 히아데스는 플레이아데스 성단과 함께 오른쪽을 향해 있다. 이번 밤하늘을 찾아오는 방문객을 환영하며, 혜성 46P 비르타넨의 어두운 녹색 코마가 이번 주 지구에 가까이 다가오고 있으며, 지금 플레이아데스 아래를 지나게 된다. 활동성 소행성 3200 페톤이 남긴 먼지 궤도를 지나가면서,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지구 대기권으로 약 초속 35 km 의 속도로 쏟아진다.

Explanation: From a radiant in the constellation of the Twins, the annual Geminid meteor shower rained down on our fair planet this week. This beautiful skyscape collects about 70 of Gemini’s lovely shooting stars in a digital composition made from multiple exposures. The exposures were taken over a six hour period near the shower’s peak. The camera was tracking the dark predawn sky on December 14 from Teide National Park on the Canary Island Tenerife. Though Gemini lies off the top left of the frame, the Milky Way sweeps through the starry background. Sharing the sky below and left of center are recognizable stars and nebulosities of Orion. A yellowish Aldebaran and the Hyades are toward the right along with the Pleiades star cluster. Also a welcome visitor to this night sky, the faint green coma of Comet 46P Wirtanen, closest to Earth this weekend, lies below the Pleiades stars. Dust swept up from the orbit of active asteroid 3200 Phaethon, Gemini’s meteors enter Earth’s atmosphere traveling at about 35 kilometers per secon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