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자리 유성우(Gemini’s Meteors)

쌍둥이자리 유성우(Gemini’s Meteors)

0 313
Image Credit & Copyright: Stefano Pellegrini

12월 13일, 지역의 자정이 지난 직후 한 시간에 걸쳐 35장의 사진으로 지구에서 이 엽서 사진을 촬영했다. 이 합성 사진 속 밤의 장면은 매년 찾아오는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쏟아지던 날 눈이 내린 이탈리아 돌로마이트 위 펼쳐진 하늘 장면이 담겨있다. 큰개자리 알파별이자 밤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인 시리우스 바로 오른쪽에 유성 궤적이 하나 스쳐지나고 있다. M44 또는 벌집 성단으로도 알려진 프레세페 성단 약 수천 개의 별들을 포함하고 있지만 남쪽 알프스 산 봉우리 위쪽 부근에 멀리 흐릿한 빛 얼룩으로 보인다. 이 유성우의 방사점은 사진의 위쪽 바깥에 있는, 카스토르와 폴룩스 쌍둥이자리의 두 별 방향에 있따. 이 방사 효과는 나란하게 날아오는 유성 궤적을 봤을 때 멀리서 한 점으로 수렴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나타난다. 지구가 소행성 3200 페톤의 먼지 궤적을 지나가면서 그 먼지들이 지구 대기권을 초속 약 22km 속도로 지나가면서 쌍둥이자리 유성우를 만들어낸다.

Explanation: Taken over the course of an hour shortly after local midnight on December 13, 35 exposures were used to create this postcard from Earth. The composited night scene spans dark skies above the snowy Italian Dolomites during our fair planet’s annual Geminid meteor shower. Sirius, alpha star of Canis Major and the brightest star in the night, is grazed by a meteor streak on the right. The Praesepe star cluster, also known as M44 or the Beehive cluster, itself contains about a thousand stars but appears as a smudge of light far above the southern alpine peaks near the top. The shower’s radiant is off the top of the frame though, near Castor and Pollux the twin stars of Gemini. The radiant effect is due to perspective as the parallel meteor tracks appear to converge in the distance. As Earth sweeps through the dust trail of asteroid 3200 Phaethon, the dust that creates Gemini’s meteors enters Earth’s atmosphere traveling at about 22 kilometers per secon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