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테미스 1과 달(Artemis 1 Moonshot)

아르테미스 1과 달(Artemis 1 Moonshot)

0 74
Image Credit & CopyrightJohn Kraus

아르테미스 1 미션의 오리온 우주선이 11월 21일 달 곁을 날기 위해 발사되는 순간, 행성 지구의 지구인들은 이지러지는 초승달을 바라봤다. 이 우주선은 달 너머 70,000km에서 멀리서 거꾸로 도는 궤도를 돌기 위해 달 표면에서 약 130km 거리까지 접근하게 된다. 11월 16일 하현달은 자정 이후 이른 시간 어둠 속 지평선 근처에 떠있었다. 이 사진은 케네디 우주 센터에서 SLS 로켓 엔진과 고체 로켓 부스터가 사람이 타고 있지 않은 오리온을 싣고 우주로 올라가는 순간을 담은 것이다. 햇빛을 받고 있는 달의 밝은 가장자리를 따라 거칠게 일그러진 모습은 로켓이 지나가면서 발생된 압력파로 인해 카메라의 시야에서 빛이 굴절되는 정도가 변화했기 때문이다.

Explanation: When the Artemis 1 mission’s Orion spacecraft makes its November 21 powered flyby of the Moon, denizens of planet Earth will see the Moon in a waning crescent phase. The spacecraft will approach to within about 130 kilometers of the lunar surface on its way to a distant retrograde orbit some 70,000 kilometers beyond the Moon. But the Moon was at last quarter for the November 16 launch and near the horizon in the dark early hours after midnight. It’s captured here in skies over Kennedy Space Center along with the SLS rocket engines and solid rocket boosters lofting the uncrewed Orion to space. Ragged fringes appearing along the bright edge of the sunlit lunar nearside are caused as pressure waves generated by the rocket’s passage change the index of refraction along the camera’s line of sigh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