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른거리는 오로라, 유성의 빛줄기 (Aurora Shimmer, Meteor Flash)

아른거리는 오로라, 유성의 빛줄기 (Aurora Shimmer, Meteor Flash)

0 522

Image Credit & Copyright: Bjørnar G. Hansen

어느날 밤 빛줄기가 쏟아지기 전 까지는 잔잔했다. 그 이후 오로라와 유성이 나타나면서 2009년 12월 13일 노르웨이 트롬쇠 근처 캬료야 섬의 하늘을 장식했다. 이 30초 길이의 노출 사진에는 겨울 해안가를 아름답게 비추는 아른거리는 오로라의 모습이 담겨있다. 또한 이 사진에는 순간 지나가면서 나타난 2009년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유성의 화구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 뒤로 익숙한 큰곰자리의 손잡이 별들과 유성의 궤적이 가리키고 있는 쌍둥이자리가 사진 꼭대기에 담겨있다. 오로라와 유성은 모두 지구의 대기권 약 100km 또는 그보다 높은 곳에서 발생하는 현상이지만, 오로라는 자기권에서 발생되는 하전된 입자에 의해 만들어지는 반면, 유성우의 흔적은 우주 먼지에 의해 만들어진다. 9년 후 이 사진은 이번 주 2018년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절정에 오르면서 바로 이 시간, 절반만 밝게 빛나는 상현달이 밤이 시작되면서 떠있을 대 또 한번 하늘에서 유성의 흔적을 촬영했다.

Explanation: Some night skies are serene and passive — others shimmer and flash. The later, in the form of auroras and meteors, haunted skies over the island of Kvaløya, near Tromsø Norway on 2009 December 13. This 30 second long exposure records a shimmering auroral glow gently lighting the wintery coastal scene. A study in contrasts, the image also captures the sudden flash of a fireball meteor from the excellent Geminid meteor shower of 2009. Streaking past familiar stars in the handle of the Big Dipper, the trail points back toward the constellation Gemini, off the top of the view. Both auroras and meteors occur in Earth’s upper atmosphere at altitudes of 100 kilometers or so, but aurora caused by energetic charged particles from the magnetosphere, while meteors are trails of cosmic dust. Nine years after this photograph was taken, toward the end of this week, the yearly 2018 Geminids meteor shower will peak again, although this time their flashes will compete with the din of a half-lit first-quarter moon during the first half of the nigh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