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폴로 12호: 셀카 (Apollo 12: Self-Portrait)

아폴로 12호: 셀카 (Apollo 12: Self-Portrait)

0 429
Image Credit: NASAApollo 12Charles Conrad

이 사진은 예술일까? 50년 전, 아폴로 12호 우주-사진가 찰스 “피트” 콘라드는 그의 동료 앨런 빈이 폭풍우의 바다에서 달의 토양을 모으는 활동을 하는 모습을 이 걸작으로 기록했다. 위 사진은 극적이고 강렬하다. 의 폭풍우의 바다의 거친 환경이 빈의 헬멧에 비치면서, 콘라드와 달의 지평선이 완벽하게 반사되어 겹쳐 보인다. 이 사진은 행성 지구에서 인류의 조건을 기록하는데 열중했던 20세기 초 뉴욕 시티에서 루이스 W. 하인가 찍은 사진이나 마가렛 버크-화이트의 잡지 사진처럼 예술로 받아들여진다. 비슷하게 많은 천문학 다큐멘터리와 우주 사진은 예술적 그리고 심미적 호소력을 갖고 있다. 

Explanation: Is this image art? 50 years ago, Apollo 12 astronaut-photographer Charles “Pete” Conrad recorded this masterpiece while documenting colleague Alan Bean‘s lunar soil collection activities on Oceanus Procellarum. The featured image is dramatic and stark. The harsh environment of the Moon‘s Ocean of Storms is echoed in Bean’s helmet, a perfectly composed reflection of Conrad and the lunar horizon. Works of photojournalists originally intent on recording the human condition on planet Earth, such as Lewis W. Hine‘s images from New York City in the early 20th century, or Margaret Bourke-White‘s magazine photography are widely regarded as art. Similarly many documentary astronomy and space images might also be appreciated for their artistic and esthetic appeal.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