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폴로 14 고향을 향해(Apollo 14 Heads for Home)

아폴로 14 고향을 향해(Apollo 14 Heads for Home)

0 320
Image Credit: Apollo 14NASA, JSC, ASU (Image Reprocessing: Andy Saunders)

50년 전 이번 일요일 (1971년 2월 7일) 아폴로 14호의 승무원들은 달 궤도를 떠나 고향을 향했다. 그들은 타고있던 키티호크 사령선 모듈에서 이 지구오름을 바라봤다. 초승달 모양으로 빛나는 지구의 모습이 앞에 펼쳐진 달 뒷면의 지형 너머 달 지평선 위로 떠오르고 있다. 물론 달 궤도를 도는 동안 승무원들은 지구가 떠오르고 지는 모습을 봤지만 달 표면에서 프라 마우로 기지에 착륙해있던 동안에는 지구가 하늘에 가만히 고정된 것처럼 보였다. 프라 마우로에서 가지고 온 달 샘플 중에는 빅 버사라고 별명이 붙은 20파운드 암석이 포함되어 있다. 이것은 행성 지구에서 날아온 운석 조각을 포함하고 있다. 키티호크를 타고 항해하는 동안 아폴로 14호 미션은 씨앗 400-500개가 담긴 캔을 함께 갖고 갔는데 이후 달 나무로 심어졌다.

Explanation: Fifty years ago this Sunday (February 7, 1971), the crew of Apollo 14 left lunar orbit and headed for home. They watched this Earthrise from their command module Kittyhawk. With Earth’s sunlit crescent just peeking over the lunar horizon, the cratered terrain in the foreground is along the lunar farside. Of course, while orbiting the Moon, the crew could watch Earth rise and set, but from the lunar surface the Earth hung stationary in the sky over their landing site at Fra Mauro Base. Rock samples returned from Fra Mauro included a 20 pound rock nicknamed Big Bertha, determined to contain a likely fragment of a meteorite from planet Earth. Kept on board the Kittyhawk during the Apollo 14 mission was a cannister of 400-500 seeds that were later grown into Moon Tre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