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폴로 14: 안타레스에서 본 장면(Apollo 14: A View from Antares)

아폴로 14: 안타레스에서 본 장면(Apollo 14: A View from Antares)

0 160
Image Credit: Edgar Mitchell, Apollo 14NASAMosaic – Eric M. Jones

50년 전 이번 금요일 아폴로 14호 달 착륙 모듈 안타레스가 달에 착륙했다. 착륙 모듈 바깥을 바라보며 에스 미쉘이 창문 너머 달 표면의 모습을 여러 장의 사진으로 담았고 아폴로 달 표면 저널의 편집자 에릭 존스가 그 사진을 모아서 모자이크 사진을 완성했다. 이 장면은 프라 마우로 고원을 가로질러 아폴로 14호 우주인이 착륙해 성공적으로 두 번째로 달 표면을 걸었던 지역의 북서쪽 지역을 담고 있다. 배경에 있는 것은 그들의 달 장비 송신기, 장비와 샘플을 옮길 때 사용했던 바퀴가 두 개 있는 릭샤와 같은 장비가 담겨있다. 지평선 근처에는 위쪽 가운데에 1.5m 너비의 거북이 바위라고 불리는 지역도 담겨있다. 거북이 바위 아래 가파른 크레이터 안에 미쉘이 투창처럼 던져놓은 하얗고 긴 샘플링 장비의 로봇팔이 있다. 미쉘의 뒤를 이어 달 위를 걷고 또 최초로 우주에 갔던 미국인 알랜 새퍼드는 6번 아이언 골프채로 골프공 두 개를 날리기도 했다. 새퍼드가 날린 골프공 중 하나는 미쉘이 던진 투창 아래 하얀 점으로 볼 수 있다.

Explanation: Fifty years ago this Friday, Apollo 14’s Lunar Module Antares landed on the Moon. Toward the end of the stay astronaut Ed Mitchell snapped a series of photos of the lunar surface while looking out a window, assembled into this detailed mosaic by Apollo Lunar Surface Journal editor Eric Jones. The view looks across the Fra Mauro highlands to the northwest of the landing site after the Apollo 14 astronauts had completed their second and final walk on the Moon. Prominent in the foreground is their Modular Equipment Transporter, a two-wheeled, rickshaw-like device used to carry tools and samples. Near the horizon at top center is a 1.5 meter wide boulder dubbed Turtle rock. In the shallow crater below Turtle rock is the long white handle of a sampling instrument, thrown there javelin-style by Mitchell. Mitchell’s fellow moonwalker and first American in space, Alan Shepard, also used a makeshift six iron to hit two golf balls. One of Shepard’s golf balls is just visible as a white spot below Mitchell’s javeli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