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록달록한 달 (A Colourful Moon)

알록달록한 달 (A Colourful Moon)

0 395

Image Credit & CopyrightAlain Paillou

보통 달을 보면 흐린 회색으로 보일 뿐이다. 하지만 아주 고 해상도로 보름달의 얼굴을 가까이서 들여다보면, 달의 중심부에 알록달록한 다양한 색깔로 보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 색깔의 차이는 달 표면을 이루고 있는 다양한 광물의 차이를 나타낸다. 푸른 색은 티타늄이 풍부한 지역을 나타내는 반면 주황빛과 보라빛 지역은 상대적으로 티타늄과 철이 적은 지역을 나타낸다. 사진에서 가운데 아래, 달의 아페니누스 산의 둥근 가장자리 근처에는 흥미로운 지역 증기의 바다가 자리하고 있다. 비의 바다 안에 자리한 지름 83 km 짜리 아르키메데스 크레이터의 어두운 땅은 사진의 왼쪽 위에 자리하고 있다. 아페닌 산맥의 꼭대기 근처가 바로 아폴로 15호가 착륙했던 지역이다. 이 아폴로 미션을 통해 가지고 온 암석 샘플을 분석해서 알록달록한 탐사선에서 바라본 사진과 비슷하게 달의 전반적인 표면의 구성 성분을 탐사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

Explanation: The Moon is normally seen in subtle shades of grey. But small, measurable color differences have been greatly exaggerated in this mosaic of high-resolution images captured near the Moon’s full phase, to construct a multicolored, central moonscape. The different colors are recognized to correspond to real differences in the mineral makeup of the lunar surface. Blue hues reveal titanium rich areas while more orange and purple colors show regions relatively poor in titanium and iron. The intriguing Sea of Vapors, or Mare Vaporum, is below center in the frame with the sweeping arc of the lunar Montes Apenninus (Apennine Mountains) above it. The dark floor of 83 kilometer diameter Archimedes crater within the Sea of Rains, or Mare Imbrium, is toward the top left. Near the gap at the top of the Apennine’s arc is the Apollo 15 landing site. Calibrated by rock samples returned by the Apollo missions, similar multicolor images from spacecraft have been used to explore the Moon’s global surface compositi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