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이 막막한 먼지의 기회 (Dusty With a Chance of Dust)

앞이 막막한 먼지의 기회 (Dusty With a Chance of Dust)

0 332

Image Credit: NASAJPL-CaltechMSSS, Curiosity Mars Rover

화성에 폭풍의 계절이 찾아왔다. 최근 게일 크레이터에서 행성 스케일의 거대한 먼지 폭풍이 성장하는 먼지로 자욱한 장면이 포착되었다. 북동쪽 크레이터의 가장자리 쪽을 향해 6월 10일 그 모습을 바라보며 큐리오시티 탐사선의 마스트캠이 현재까지의 그 주변 지역 상황의 모습을 포착했다. 한편 2,000 km 더 멀리 엔데버 크레이터의 서쪽 가장자리에 자리하고 있는 오퍼튜니티 로버는 폭풍이 더 짙게 성장함에 따라 과학 장비들을 끄고, 교신을 멈추었고, 지금은 폭풍이 지나가기를 기다리고 있다. 큐리오시티는 방사성 동위 원소 열전 발전기로 전력을 얻는데, 더 작은 오퍼튜니티 로버는 태양판으로 배터리를 충전한다. 오퍼튜니티에게 햇빛이 부족해지면 배터리가 작동하기 어려워진다.

Explanation: It’s storm season on Mars. Dusty with a chance of dust is the weather report for Gale crater as a recent planet-scale dust storm rages. On June 10 looking toward the east-northeast crater rim, the Curiosity rover’s Mastcam captured this image of its local conditions so far. Meanwhile over 2,000 kilometers away, the Opportunity rover ceased science operations as the storm grew thicker at its location on the west rim of Endeavour crater, and has stopped communicating, waiting out the storm for now. Curiosity is powered by a radioisotope thermoelectric generator, but the smaller Opportunity rover uses solar panels to charge its batteries. For Opportunity, the increasingly severe lack of sunlight has caused its batteries to run low.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