얻어 맞은 달 (Moon Struck)

얻어 맞은 달 (Moon Struck)

0 381

Image Credit & CopyrightPetr Horálek

크레이터는 공기가 없는 달에 있었던 오래 전의 충돌로 인한 아주 익숙한 모습이다. 하지만 1990년대 이후 공식적으로 보고되고 관측된 달 표면에서으의의 섬광은 충돌하는 운석의 폭발로 인한 것이다. 물론, 이 섬광들은 밝은 달 원반 위에서는 알아보기 어렵다. 하지만 개기ㅣ 월식이 진행되던 1월 21일 많은 관측자들은 붉고 어두운 달 원반 위로 운석이 충돌하며 섬광이 생기는 모습을 우연히 발견하고 포착했다. 개기식이 시작되기 바로 직전에 찍힌 이 사진을 잘 보면 달의 어두워진 서쪽 원반 가장자리 근처 섬광을 볼 수 있다. 스페인 남부에 위치한 달 충돌 관측 및 분석 시스템 (MIDAS)의 망원경이 분석한 섬광이 관측된 시간 길이에 따르면 이 운석은 약 10 kg 정도의 질량으로 이때 만들어진 크레이터의 크기는 7에서 10 미터로 추정된다.

Explanation: Craters produced by ancient impacts on the airless Moon have long been a familiar sight. But only since the 1990s have observers began to regularly record and study optical flashes on the lunar surface, likely explosions resulting from impacting meteoroids. Of course, the flashes are difficult to see against a bright, sunlit lunar surface. But during the January 21 total eclipse many imagers serendipitously captured a meteoroid impact flash against the dim red Moon. Found while examining images taken shortly before the total eclipse phase began, the flash is indicated in the inset above, near the Moon’s darkened western limb. Estimates based on the flash duration recorded by the Moon Impact Detection and Analysis System (MIDAS) telescopes in southern Spain indicate the impactor’s mass was about 10 kilograms and created a crater between seven and ten meters in diame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