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로스 입체 사진(Stereo Eros)

에로스 입체 사진(Stereo Eros)

0 59
Image Credit: NEAR ProjectJHU APLNASA

입체 안경을 갖고와서 소행성 433 에로스를 살펴보자. 태양 주변을 매 1.8 마다 공전하는 지구 근접 소행성은 그리스 사랑의 신의 이름을 붙였다. 하지만 그 모양은 하트보다는 찌그러진 감자처럼 생겼다. 에로스는 40 x 14 x 14 km 크기로 크레이터, 그리고 계곡으로 울퉁불퉁한 지평선을 갖고 있다. 이 모자이크 사진 속 로맨틱하지 않은 울퉁불퉁한 모양은 NEAR 슈메이커 탐사선의 입체 촬영 장비로 찍은 것이다. 극적인 키아로스쿠로와 함께 NEAR 슈메이커의 3-D 이미지 작업을 통해서 태양계 속 도시 크기의 조각의 기원을 알 수 있다. 여기서 볼 수 있는 가장 작은 구조는 약 30미터 크기다. 2000년 2월 14일부터 시작해 역사적인 NEAR 슈메이커는 에로스 주변에서 1년을 보낸 최초의 소행성 탐사선이다. 20년 전 2001년 2월 12일 탐사선은 에로스에 착륙하면서 최초로 소행성 표면에 착륙한 탐사선이 되었다. NEAR 슈메이커의 최종 수신은 2001년 2월 28일 에로스 표면에서 날아왔다.

Explanation: Get out your red/blue glasses and float next to asteroid 433 Eros. Orbiting the Sun once every 1.8 years, the near-Earth asteroid is named for the Greek god of love. Still, its shape more closely resembles a lumpy potato than a heart. Eros is a diminutive 40 x 14 x 14 kilometer world of undulating horizons, craters, boulders and valleys. Its unsettling scale and unromantic shape are emphasized in this mosaic of images from the NEAR Shoemaker spacecraft processed to yield a stereo anaglyphic view. Along with dramatic chiaroscuro, NEAR Shoemaker’s 3-D imaging provided important measurements of the asteroid’s landforms and structures, and clues to the origin of this city-sized chunk of Solar System. The smallest features visible here are about 30 meters across. Beginning on February 14, 2000, historic NEAR Shoemaker spent a year in orbit around Eros, the first spacecraft to orbit an asteroid. Twenty years ago, on February 12 2001, it landed on Eros, the first ever landing on an asteroid’s surface. NEAR Shoemaker’s final transmission from the surface of Eros was on February 28, 2001.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