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과 폭풍우의 바다(Orion and the Ocean of Storms)

오리온과 폭풍우의 바다(Orion and the Ocean of Storms)

0 106
Image Credit:NASAArtemis 1

오리온이 다시 돌아오기 위해 추력을 높이며 달 주변을 스쳐 지나가면서 사람이 타고 있지 않은 오리온 탐사선에 탑재된 카메라는 12월 5일 이 장면을 포착했다. 오리온의 길게 뻗은 태양판 중 하나 아래 폭풍우의 바다 서쪽 가장자리를 따라 펼쳐진 어둡고 부드러운 지형이 있다. 달의 앞면에서 두드러지게 볼 수 있는 폭풍우의 바다는 달에서 마그마로 채워진 바다 중 가장 크다. 달의 밤과 낮의 그림자 경계인 달의 터미네이터가 화면 속 왼쪽을 따라 이어진다. 지름 41km의 마리우스 크레이터가 가운데 위에 있고 태양판 바로 오른쪽 옆 가장자리에 있는 케플러 크레이터에서 줄무늬가 뻗어나온다. 케플러의 밝은 줄무늬는 북서쪽으로 이어지며 마리우스의 어두운 바닥까지 닿는다. 물론 오리온 탐사선은 12월 11일 행성 지구의 물로 채워진 태평양에 떨어지기 위해 지구를 향하고 있다.

Explanation: A camera on board the uncrewed Orion spacecraft captured this view on December 5 as Orion approached its return powered flyby of the Moon. Below one of Orion’s extended solar arrays lies dark, smooth, terrain along the western edge of the Oceanus Procellarum. Prominent on the lunar nearside Oceanus Procellarum, the Ocean of Storms, is the largest of the Moon’s lava-flooded maria. The lunar terminator, shadow line between lunar night and day, runs along the left of the frame. The 41 kilometer diameter crater Marius is top center, with ray crater Kepler peeking in at the edge, just right of the solar array wing. Kepler’s bright rays extend to the north and west, reaching the dark-floored MariusOf course the Orion spacecraft is now headed toward a December 11 splashdown in planet Earth’s water-flooded Pacific Ocea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