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 Copyright: James A. DeYoung

지구 중심에서 약 42,000km 떨어진 원궤도에 인공위성을 올리면 24시간에 한바퀴씩 도는 궤도를 그리게 된다. 지구의 자전 주기와 딱 들어맞기 때문에, 이 궤도는 지구 정지 궤도로 알려져있다. 만약 이 궤도가 적도면 상에 놓여있다면, 그 위성은 지구 정지 궤도 상에서 계속 한 곳에 고정된 채 하늘에 걸려있는 것처럼 보인다. 1940년대에 미래학자 아서 클라크가 예측한 것처럼, 통신과 기상 위성에 지구 정지 궤도가 아주 보편적으로 쓰이고 있으며, 이제는 하늘 사진을 찍는 사람들에게도 잘 알려진 이야기다. 망원경으로 밤하늘의 깊은 모습을 담다보면 지구 표면 멀리 위에서 햇빛을 반사하며 반짝이는 지구 정지 궤도 위성을 포착할 수 있다. 그들은 멀리 별들을 배경으로 지구의 자전과 함께 움직이기 때문에, 하늘에서 고속도로를 따라 궤적을 그리는 것처럼 보인다. 지난 달 포착된 이 모습은 인공위성 몇 개가 지구 정지 궤도를 따라 유명한 오리온 성운 앞을 지나는 모습이다.

Explanation: Put a satellite in a circular orbit about 42,000 kilometers from the center of the Earth and it will orbit once in 24 hours. Because that matches Earth’s rotation period, it is known as a geosynchronous orbit. If that orbit is also in the plane of the equator, the satellite will hang in the sky over a fixed location in a geostationary orbit. As predicted in the 1940s by futurist Arthur C. Clarke, geostationary orbits are in common use for communication and weather satellites, a scenario now well-known to astroimagers. Deep images of the night sky made with telescopes that follow the stars can also pick up geostationary satellites glinting in sunlight still shining far above the Earth’s surface. Because they all move with the Earth’s rotation against the background of stars, the satellites leave trails that seem to follow a highway across the celestial landscape. The phenomenon was captured last month in this video showing several satellites in geostationary orbit crossing the famous Orion Nebul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