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 Copyright: Christoph Kaltseis, CEDIC 2017

세밀한 우주 초상화의 중심부 근처, 오리온의 심장에는 트라페지움으로 알려진 네 개의 뜨겁고 무거운 별들이 있다. 약 1.5 광년 반경 안에 가깝게 모여있는 이들은 오리온 성운 성단의 밀도가 높은 중심 영역을 이룬다. 트라페지움 별들에 의해 자외선을 받아 이온화된 주변 지역에서, 주로 세타-1 오리온 C 별이 복잡하게 얽힌 별 탄생 지역 전체를 달구고 있다. 약 3백만년 된 이 오리온 성운 성단은 더 어린 시절에는 훨씬 더 작았을 것이며, 역학적 연구를 통해 도망가는 별자리 속에서 초기 태양 보다 약 100배 더 무거운 블랙홀을 만들었던 것으로 추정한다. 이 성단 중심의 블랙홀의 존재는 트라페지움 별들의 관측되는 빠른 속도를 설명해줄 수 있을 것이다. 오리온 성운의 거리는 약 1,500 광년으로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블랙홀로 알려져있다.

Explanation: Near the center of this sharp cosmic portrait, at the heart of the Orion Nebula, are four hot, massive stars known as the Trapezium. Tightly gathered within a region about 1.5 light-years in radius, they dominate the core of the dense Orion Nebula Star Cluster. Ultraviolet ionizing radiation from the Trapezium stars, mostly from the brightest star Theta-1 Orionis C powers the complex star forming region’s entire visible glow. About three million years old, the Orion Nebula Cluster was even more compact in its younger years and a dynamical study indicates that runaway stellar collisions at an earlier age may have formed a black hole with more than 100 times the mass of the Sun. The presence of a black hole within the cluster could explain the observed high velocities of the Trapezium stars. The Orion Nebula’s distance of some 1,500 light-years would make it the closest known black hole to planet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