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자리를 가로지르는 사분의자리 유성우 (Quadrantid Meteors through Orion)

오리온자리를 가로지르는 사분의자리 유성우 (Quadrantid Meteors through Orion)

0 287
Image Credit & Copyright: Petr Horálek

왜 이 유성우들의 궤적은 평행할까? 왜냐하면 이들은 거꾸로 방향을 따라가면 사분의자리 유성우의 방사점을 중심으로 하늘에서 같은 방향으로 떨어지는 동일한 우주 돌멩이이기 때문이다. 1922년 국제천문연맹이 현대의 별자리 목록을 정리할 때 이 별자리가 목록에 들지 않았기 때문에 이 유성우의 이름인 사분의자리는 과거의 별자리가 되었다. 이 유성우는 현재 목동자리에서 날아오는 것으로 생각되며, 오래된 이름은 어울리지 않는다. 그 이름에 상관없이, 매년 1월 지구가 먼지 띠 속을 가로질러 움직이면서 지구 대기권에 의해 유성의 먼지들이 뜨겁게 가열되면 유성우가 만들어진다. 위 사진은 1월 4일 그림같은 모습으로 눈이 내린 슬로바키아의 지형을 배경으로 오린오자리를 함께 담은 깊은 노출 사진이다. 붉은 별 베텔기우스는 이상할 정도로 어둡게 보이는데 — 이는 천문학자들에 의해 관측되고 있는 지난 수 개월에 걸쳐 어두워지고 있다. 

Explanation: Why are these meteor trails nearly parallel? Because they were all shed by the same space rock and so can be traced back to the same direction on the sky: the radiant of the Quadrantid Meteor Shower. This direction used to be toward the old constellation of Quadrans Muralis, hence the name Quadrantids, but when the International Astronomical Union formulated its list of modern constellations in 1922, this constellation did not make the list. Even though the meteors are now considered to originate from the recognized constellation of Bootes, the old name stuck. Regardless of the designation, every January the Earth moves through a dust stream and bits of this dust glow as meteors as they heat up in Earth’s atmosphere. The featured image composite was taken on January 4 with a picturesque snowy Slovakian landscape in the foreground, and a deep-exposure sky prominently featuring the constellation Orion in the background. The red star Betelgeuse appears unusually dim — its fading over the past few months is being tracked by astronomer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