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Credit: NASA, JPL-Caltech, UCLA, MPS/DLR/IDA, DLR, ESO

왜소행성 세레스를 바로 위에서 날아간다면 어떨까? 최근 독일 항공우주 센터에서는 가장 최근에 세레스를 방문한 NASA의 다운 로봇 탐사 미션을 통해 얻은 고화질 영상 자료를 이용해 환상적인 가상 영상으로 재편집했다. 위의 영상은 950km 짜리 크기의 커다란 돌맹이 주변을 맴돌면서 시작하고, 화면 속 수상한 하얀 점이 찍힌 채로 돌고있는 크레이터의 모습을 함께 보여준다. 이어서 세레스의 남극과 북극 주변을 지나고, 거대한 크레이터로 움푹 파인 어두운 표면 근처 외곽 테두리의 모습을 자세히 보여준다. 소행성대에서 가장 거대한 천체인 이 곳은 실제 크기보다 두배 더 크게 표현되었으며, 뒷 배경의 별들도 함께 합성된 영상이다. 다운 탐사선은 임무가 끝난 이후에도 세레스 주변을 맴도는 인공 위성으로 자리를 지킬 것이다.

Explanation: What would it look like to fly over dwarf planet Ceres? Animators from the German Aerospace Center recently took actual images and height data from NASA’s robotic Dawn mission — currently visiting Ceres — to generate several fascinating virtual sequences. The featured video begins with a mock orbit around the 950-km wide space rock, with the crater featuring two of the enigmatic white spots soon rotating into view. The next sequences take the viewer around the Ceres’ north and south poles, and then over a limb of the dark world highlighting its heavily cratered surface. Here, terrain height on the asteroid belt‘s largest object has been digitally doubled, while an artificial star field has been added in the background. The Dawn spacecraft will likely remain an unusual artificial moon of Ceres long after its mission conclud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

0 4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