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의 왕좌 바위 너머 떠오른 목성과 토성(Jupiter and Saturn Rising Beyond Alien...

외계의 왕좌 바위 너머 떠오른 목성과 토성(Jupiter and Saturn Rising Beyond Alien Throne Rock)

0 240
Image Credit & Copyright: Marcin Zając

이 이상하게 생긴 첨탑 바위 뒤에 있는 행성들은 무엇일까? 토성 (왼쪽 아래) 그리고 목성이다. 이번 달, 해가 진 후에, 이 밝은 두 행성은 남서쪽 하늘에서 또렷하게 나타난다. 현재 태양계에서 가장 거대한 행성들이 함께 담긴이 장면은 배경의 그림같은 후두 뿐 아니라 뒤 배경을 가로지르는 환상적인 우리 은하수 중심부가 함께 눈을 사로잡고 있다. 위 사진은 지난 5월 같은 카메라로 같은 장소 — 미국뉴멕시코의 산 후안 분지에 위치한 아-시-슬레-파 와일더니스에서 앞의 배경과 뒤 배경을 각각 노출해서 찍은 사진을 합친 것이다. 이 바위 첨탑은 비공식적으로 ‘외계의 왕좌’라고 불리며 3미터 높이다. 토성과 목성은 앞으로도 몇 달 동안 해가 진 후 하늘에서 함께 볼 수 있다. 

Explanation: What planets are those behind that unusual rock spire? Saturn (lower left) and Jupiter.  This month, after sunset, the bright planetary duo are quite prominent toward the southeast.  Now your view of our Solar System’s largest planets might not include a picturesquehoodoo in the foreground, nor the spectacular central band of our Milky Way Galaxy across the background, but should be quite eye-catching anyway.  The featured image is a composite of consecutive foreground and background exposures all taken in late May with the same camera and from the same location — the badlands of the  Ah-Shi-Sle-Pah Wilderness in the San Juan Basin in New MexicoUSA.  The rock spire, informally dubbed ‘Alien Throne’, stands about 3 meters tall. Saturn and Jupiter will remain visible together after sunset for several month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