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골자리의 거대한 성운 (The Great Nebula in Carina)

용골자리의 거대한 성운 (The Great Nebula in Carina)

0 490

Image Credit & Copyright: Dieter Willasch (Astro-Cabinet)

용골 성운의 중심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 별들이 탱어나고, 죽고, 그리고 먼지로 자욱한 가닥들이 인상적으로 짜여져 있는 이 곳을 떠나고 있다. NGC 3372로도 불리는 용골 성운 전체는 약 300 광년이 넘는 크기로 펼쳐진 채 용골자리 방향으로 약 8,50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다. 이 성운은 주로 이 아주 세밀한 사진에서 뚜렷한 붉은 빛을 방출하고 있는 수소 가스로 이뤄져 있다. 가운데의 푸른 빛은 빛나는 산소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다. 성운의 중심에 자리한 어리고 무거운 별들은 초신성이 될 때 먼지를 내뱉는다. 성운의 중심에 자리한 가장 에너지가 강한 별 용골자리 에타는 1830년 대 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이었지만 극적으로 어두워졌다.

Explanation: What’s happening in the center of the Carina Nebula? Stars are forming, dying, and leaving an impressive tapestry of dark dusty filaments. The entire Carina Nebula, cataloged as NGC 3372, spans over 300 light years and lies about 8,500 light-years away in the constellation of Carina. The nebula is composed predominantly of hydrogen gas, which emits the pervasive red glow seen in this highly detailed featured image. The blue glow in the center is created by a trace amount of glowing oxygen. Young and massive stars located in the nebula’s center expel dust when they explode in supernovae. Eta Carinae, the most energetic star in the nebula’s center, was one of the brightest stars in the sky in the 1830s, but then faded dramaticall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