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골자리 에타: 알려진 가장 위험한 별의 3D 모델(Eta Car: 3D Model of...

용골자리 에타: 알려진 가장 위험한 별의 3D 모델(Eta Car: 3D Model of the Most Dangerous Star Known)

0 186
Video Credit: NASACXC, April Hobart; Text: Michael F. Corcoran (NASACatholic U.HEAPOW)

지구 근처에 가장 위험한 별은 무엇일까? 많은 사람들은 겨우 10,0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태양보다 100배 질량이 더 무거운 쌍성 용골자리 에타라고 믿고 있다. 용골자리 에타는 수백만년 뒤에 초신성으로 폭발하게 될 시한 폭탄으로, 지구에 위험한 감마선은 비추게 될 것이다. 1840년대 이 별은 강력한 분출과 함께 남쪽하늘에서 가장 밝게 보이는 별이 되었고, 십수년 만에 밝기가 어두워졌다. 별이 파괴되지는 않았고, 호문쿨루스라고 불리는 두껍고, 팽창하고 있는 두 덩어리 형태의 구조 안에 감싸여 숨어있다. 이들이 분출하는 물질을 연구하면서 그 폭발에 대한 단서를 얻을 수 있다. NASA의 위성 관측을 통해 적외선, 가시광, 그리고 자외선으로 관측한 모습과 그리고 X선으로만 볼 수 있는 수백만 도의 뜨거운 가장 외곽의 물질까지 그 모습을 3D로 재구성했다.

Explanation: What’s the most dangerous star near earth? Many believe it’s Eta Carinae, a binary star system about 100 times the mass of the Sun, just 10,000 light years from earth. Eta Carinae is a ticking time bomb, set to explode as a supernova in only a few million years, when it may bathe the earth in dangerous gamma rays. The star suffered a notorious outburst in the 1840s when it became the brightest star in the southern sky, only to fade to obscurity within decades. The star was not destroyed, but lies hidden behind a thick, expanding, double-lobed structure called the Homunculus which now surrounds the binary. Studies of this ejecta provide forensic clues about the explosion. Using observations from NASA satellites we can now visualize the 3D distribution of the shrapnel, all the way from the infrared, through optical and UV, to the outermost shell of million-degree material, visible only in X-ray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